광고
광고

[특집] 수원특례시, 전기차충전기 수소차 충전소 인프라 확충

양대영 건설전문기자 kspa@jeongpil.com | 기사입력 2022/12/01 [13:59]

[특집] 수원특례시, 전기차충전기 수소차 충전소 인프라 확충

양대영 건설전문기자 kspa@jeongpil.com | 입력 : 2022/12/01 [13:59]

 

수원특례시는 언제 어디서나 친환경차량 충전(親環境車輛 充電)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2025년까지 ‘5분 내 전기차 충전기(電氣車 充電器), 15분 내 수소차 충전소(水素車 充電所)’ 인프라 확충은 물론 전기차충전기(電氣車充電器)3배 늘려 총 8600대 확보 예정, 대규모 전용 충전구역도(充電區域度)설치에 따른 권역별 수소충전소(水素充電所)건립, 수소차 600대 충전 가능한 규모로 편리성 확대로 전기차 충전구역(電氣車 充電區域)및 전용주차구역(專用駐車區域)내 일반차량 주차시 과태료(一般車輛 駐車時 過怠料)부과에 유의해야 한다. 엔진을 사용하는 내연기관 자동차(內燃機關 自動車)를 배터리와 전기모터로 움직이는 친환경 차량으로 전환하는 것은 거스를 수 없는 시대적 흐름이자 사명이다.

 

일산화탄소(一酸化炭素), 질소산화물(窒素酸化物),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 물질(大氣汚染物質)을 배출하지 않는 친환경 차량(親環境車輛)은 온실가스 문제 해소의 중요한 열쇠다. 전기차(電氣車)와 수소차(水素車)를 충전하는 시설이 많아져 사용이 편리해질수록 전환은 빨라질 수 있다. ‘환경수도(環境首都)로 자리매김한 수원특례시는 충전시설(充電施設)등 친환경 차량(親環境車輛)인프라 확대에 두 팔을 걷어부쳤다. 수원지역(水原地域)어디서든 5분 내에 전기차 충전기(電氣車 充電器)를 찾을 수 있고, 15분 내에 수소충전소에 닿을 수 있게 한다는 목표다. 수원특례시민의 편리한 생활과 기후위기(氣候危機에 대응하면서 지속가능한 미래를 만드는 일석삼조(一石三鳥)의 효과를 노린다는 점을 짚어본다.

 

<생활반경 내 충전기, 전기차 편의 높인다>

 

3년 후면 수원시민들이 휴대폰 등 모바일기기를 편리하게 충전하듯 생활반경 내에서 전기차 충전(電氣車 充電)인프라를 이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언제 어디서든 5분내에 충전가능하도록 전기차 충전(電氣車 充電)인프라가 확충되기 때문이다. 수원시는 오는 2025년까지 3년간 1027곳의 시설에 기존 충전기(充電器)3배 이상인 총 6411대의 충전기(充電器)를 추가 설치할 예정이다. 공공부문은 기존 240대의 345%826, 민간부문은 기존 1956대의 285% 수준인 5585대가 확충된다. 목표대로 충전기 설치(充電器 設置)가 완료되면 수원지역에서 총 8600대의 전기차 충전기(電氣車充電器)를 사용할 수 있는 셈이다.

 

지난 10월 말 기준 수원시에 등록된 자동차는 55만대를 웃돈다. 이 중 1% 수준인 5천여대의 차량이 전기차(電氣車). 기존에 설치된 전기차 충전기(電氣車充電器)2196대다. 전기차와 충전기(電氣車充電器)가 보급되기 시작한 2010년부터 12년간 확보된 수량이다. 3년 후 전기차(電氣車)가 현재의 2배 이상으로 늘어나더라도 충전기(充電器)4배로 늘어 수원시 생활반경 내 편리한 충전이 가능해진다는 의미다. 수원시는 전기자동차 충전기 구축(電氣自動車 充電器 構築)및 관리계획을 수립하고, 민선8기 공약사업(公約事業)에 이를 실현할 수 있는 방안을 구체화했다. 전기차 충전(電氣車充電)인프라 확충 계획은 공공시설(公共施設)과 민간시설(民間施設)의 충전기 구축 계획(充電器 構築 計劃)과 전기차 전용 충전구역(電氣車 專用 充電區域)등 특화사업(特化事業 )을 총망라한다.

 

우선 수원시내 공공시설(公共施設)의 충전기 구축(電氣車 構築)을 속도감 있게 추진한다. 수원시 소유 주차시설(駐車施設)에 확보해야 할 350대의 충전기를 2024년 말까지 설치 완료하겠다는 구상이다. 2년간 105개소의 수원시 공공시설(公共施設)에 신규 충전기(充電器)가 설치되고, 전체 주차면의 2% 이상의 충전시설(充電施設)을 보유하게 된다. 특히 수원시는 전기차(電氣車)충전서비스산업 육성 공모 등에 참여해 사업비를 국비와 민간자본(民間資本)으로 확보하는 방식으로 총 140억원의 예산을 절감하는 효과도 노린다.

 

민간 충전사업자(民間充電事業者)와 협력해 공공시설(公共施設)내에 전기차 충전시설(電氣車充電施設)을 확충하는 사업도 확대한다. 올 연말 완공을 목표로 공사가 진행 중인 광교 행복한들 주차장이 그 예다. 10~20분이면 완충할 수 있는 초고속 충전기 6대가 공공주차장(公共駐車場)에 설치돼 전기차 이용자들이 공원을 이용하는 동안 차량을 충전할 수 있는 시설이다. 수원종합운동장 내에는 대규모 전기차 전용 충전구역도 생긴다. 전기자동차(電氣自動車)18대를 동시 충전할 수 있는 곳으로, 올해 말 완공을 앞두고 있다. 급속 4, 완속 14대의 충전기(充電器)를 설치하는 전용구역(專用區域)이 민간투자사업(民間投資事業)으로 진행돼 시민들이 운동경기를 즐기는 동시에 전기차 충전(電氣車充電)이 가능하다.

 

가로등형 전기차 급속충전기(電氣車 急速充電器)확대한다. 가로등 기능과 충전 기능을 더해 도로변에 설치된 충전기가 이동 중 급히 충전이 필요한 시민들에게 도움이 된다. 현재 장다리로 노상주차장(路上駐車場)과 영통구청 옆 노상주차장(路上駐車場)에 가로등형 충전기(充電器)가 활용되고 있으며, 내년 말까지 14개소가 추가 설치될 예정이다. 시민체감이 가장 극대화될 민간부문 충전기(充電器)확대는 아파트 등 공동주택(共同住宅)과 공중이용시설(公衆利用施設)이 모두 확보 대상이다. ‘내 집 주차장에 설치되는 충전기(充電器)가 지금보다 3배가량 늘어난다. 수원지역(水原地域)420여곳의 아파트 단지 등 기존 시설들이 오는 20261월까지 주차면의 2%를 전용 주차구역(專用 駐車區域)및 충전시설(充電施設)로 확보해야 하는 의무시설(義務施設)이다. 수원시는 국비사업 지원기간(國費事業 支援期間)내에 의무화를 이행할 수 있도록 대상을 파악하고 홍보와 계도, 간담회 등 행정적인 안내를 강화할 계획이다.

 

<동서남북 어디서든, 권역별 수소차 충전소 확보>

 

수원시내 수소차 충전소도 3곳 더 늘어나 동···북 어느 권역에서든 15분이면 충전소를 만날 수 있게 된다. 권역별 균형배치를 통해 보편적으로 충전시설의 접근성을 누리도록 한다는 목표다. 현재 수원시에는 수소충전소(水素充電所)가 한 곳 뿐이다. 동부공영차고지(東部共營車庫地)내에 설치된 수원영통 수소충전소(水素充電所)1호 수소충전소(水素充電所). 지난해 4월 초부터 본격적으로 운영을 시작해 일평균 35대의 수소차량(水素車輛)이 이용하는 필수시설(必須施設)이다. 2019년부터 수소차량(水素車輛)이 보급되기 시작한 수원시에는 현재 전체 등록차량의 0.1% 수준인 400여대의 수소차량이 있다.

 

2호 수소충전소(水素充電所)는 서부권역에 추진되고 있다. 권선구청 옆 광장 2809규모의 부지에 수원 권선 수소충전소(水素充電所)가 내년 6월 준공을 목표로 구축된다. 동부권역 충전소(充電所)와 동일한 250용량을 갖춰 하루 50대가 이용할 수 있다. 권선 수소충전소(水素充電所)가 운영을 시작하면 수원은 동·서권역에 한 개씩 수소충전소(水素充電所)를 보유하게 된다. 서부권역(西部圈域)수소차 이용자들이 가까운 곳에서 더 빠르게 충전할 수 있는 것이다.

 

3호와 4호 수소충전소(水素充電所)는 남부권역(南部圈域)과 북부권역(北部圈域)2025년까지 순차적으로 설치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남부는 간선도로(幹線道路)인 경수대로에 설치해 대형 상용수소차(大型 常用水素車)와 연계할 수 있도록 하고, 북부는 간선도로망(幹線道路網)이 다양하게 갖춰진 장안구 일대에 입지하도록 해 활용 범위를 확대한다는 복안이다. 특히 두 곳은 액화 수소를 활용할 수 있는 시설로 만들어 충전 시간을 줄이고 더 많은 수소차(水素車)가 이용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수원시가 오는 2025년까지 수소충전소(水素充電所)4곳을 확보하게 되면, 충전 가능한 수소차는 600대 수준으로 대폭 늘어난다. 같은 시점 수소차가 총 1천대로 예상되는 것과 비교하면 수소 충전이 매우 용이해지는 것이다. 이와 함께 수원시는 수소를 활용한 모빌리티 활성화를 위한 노력을 기울인다. 탄소중립(炭素中立)을 위한 궁극적 대안으로 지목된 수소를 연료로 사용하는 차량을 대중교통(大衆交通)에 투입하는 것을 준비 중이다. 버스와 택시 등 수소차량(水素車輛)을 이용하면서 시민들이 수소차량(水素車輛)을 접하는 기회를 늘려갈 계획이다.

 

<“충전 전용구역, 전기차에 양보하세요”>

 

수원시는 전기차(電氣車)와 수소차 충전(水素車 充電)인프라 구축 추진과 동시에 친환경차량 충전시설(親環境車輛 充電施設)에 대한 시민의 이해를 높이는 정책도 병행한다.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관리는 물론 올바른 이용법을 안내해 이용자들의 편의가 확대돼야 친환경 차량을 더욱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전기차 충전(電氣車 充電)과 관련해 시민들이 주의해야 할 점은 전기차 전용주차구역(專用駐車區域)에 일반차량을 주차하는 것이 불법이라는 점이다. 장애인전용주차구역(障礙人專用駐車區域)과 마찬가지로 전기차 충전구역(電氣車 充電區域)및 전용주차구역(專用駐車區域)에 주차하는 것은 물론 물건 적치 등으로 충전을 방해하는 행위가 모두 과태료 부과대상(過怠料 賦課對象)이다.

 

올해 128일부터 환경친화적 자동차(環境親和的 自動車)의 개발 및 보급 촉진에 관한 법률에 따라 과태료 부과가 시행된 이후 수원시에서 10개월간 3천건의 신고가 접수됐고, 1200건의 과태료가 부과됐다. 일반차량이나 충전을 마친 차량은 다른 전기차 사용자를 위해 전용 충전구역(專用 充電區域)을 비워두는 매너가 필요하다. 친환경 차량 이용자들은 무공해차 통합누리집을 이용하면 좋다. 전기충전시설(電氣充電施設)과 수소충전소(水素充電所)등의 현황이 모두 공개돼 있어 편리한 웹서비스다. 주소와 지도는 물론 이용가능시간, 충전요금, 연락처 등을 확인하고 활용하면 된다. 수원시 관계자는 급속도로 늘어가고 있는 전기차와 수소차 수요에 맞춰 누구나 이용가능한 충전 인프라를 구축할 것이라며 민간투자를 활용할 수 있는 정부의 공모사업 등 다양한 방법을 모색해 예산도 절감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