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오산시의회, 일본정부 수출규제 등 7·4 경제보복조치 규탄 성명

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jeongpil.com | 기사입력 2019/07/24 [15:54]

오산시의회, 일본정부 수출규제 등 7·4 경제보복조치 규탄 성명

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jeongpil.com | 입력 : 2019/07/24 [15:54]

 

▲ 7월 24일 오후 2시 오산시의회가 일본정부의 경제보족조치에 대한 규탄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 오산시의회

 

[정필] 오산시의회는 24일 일본정부가 국제규정을 무시하고 벌이고 있는 경제보복 행태를 규탄하고 철회를 강력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일본의 경제보복을 강하게 비난했다.

 

24일 오산시의회에 따르면 이날 장인수 의장을 비롯한 의원 6명은 의회 본회의장에서 성명을 통해 “일본이 우리나라 반도체, 디스플레이 등 제조에 필수적인 부품의 수출에 대한 규제 조치와 일본의 수출통제 우대 대상인 ‘화이트 국가’ 리스트에서 우리나라를 지정 철회하는 건,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에 대한 경제보복”이라며 “이는 전 세계 자유무역 질서를 훼손하는 일본의 명분 없는 어리석은 결정이다”라고 규탄했다.

 

장인수 의장은 결의안을 통해 “우호적 한일 관계는 물론, 세계 경제 위기상황을 초래할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조치를 당장 철회하고 WTO협정을 이행”, “일본 정부는 성숙한 역사인식과 정치의식을 제고하여 우리 사법부의 정당한 판결을 수용하고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판결을 즉각 이행”, “오산시민은 국익에 우선하여 일본 여행자제와 일본에서 수입되는 상품 불매운동에 적극 동참”하는 결의문을 발표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