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수원시, 삼성전자 중수도 시설과 영통구 공급 배관 통했다

수원시 영통구, 삼성전자 중수도 공급시설·배관 완공하고 통수식

김창석 환경전문기자 kspa@jeongpil.com | 기사입력 2019/08/13 [09:25]

수원시, 삼성전자 중수도 시설과 영통구 공급 배관 통했다

수원시 영통구, 삼성전자 중수도 공급시설·배관 완공하고 통수식

김창석 환경전문기자 kspa@jeongpil.com | 입력 : 2019/08/13 [09:25]
    수원시


[정필] 수원시 영통구와 삼성전자가 중수도 공급시설, 연결배관 공사를 마치고, 13일 매탄동 삼성교 인근에서 통수식을 열었다.

영통구와 삼성전자 Global EHS센터는 지난 6월 ‘환경 용수 공급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삼성전자가 사업장 중수도 시설을 증설해 수원시에 환경용수를 무상으로 제공하기로 했다.

협약에 따라 삼성전자는 현재 400㎥/일 규모인 사업장 내 중수도 시설을 1680㎥/일 규모로 증설했고, 영통구는 삼성전자 중수도 시설과 연결할 시유지 공사 구간 공급배관 공사를 했다.

중수도는 사용한 수돗물을 하수로 배출하지 않고 재사용할 수 있도록 처리하는 친환경 시설이고, 환경 용수는 날림먼지를 제거하거나 더위를 식히기 위해 도로에 뿌리는 등 환경개선에 이용하는 물이다.

그동안 하천수, 빗물, 하수처리장 방류수를 환경용수로 사용했던 영통구는 삼성전자의 중수도 공급으로 한결 편리하게 충분한 환경용수를 확보할 수 있게 됐다.

앞으로 미세먼지, 황사, 폭염, 가뭄 등이 발생하면 삼성전자가 공급하는 환경용수를 도로에 물을 뿌려 먼지를 줄이고, 도로 온도를 낮출 예정이다. 조경 용수로도 활용할 계획이다.

이날 통수식에는 송영완 영통구청장, 전찬훈 삼성전자 Global EHS센터장 등 영통구, 삼성전자 관계자 50여 명이 함께했다.

전찬훈 센터장은 “중수도시설과 수질을 철저하게 관리해 안전한 중수도를 공급하겠다”고 말했다.

송영완 구청장은 “삼성전자가 제공하는 중수도를 활용해 환경문제를 개선하고, 쾌적한 생활 환경을 조성하겠다”면서 “이번 사업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은 삼성전자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중수도 사용은 환경보호에도 큰 도움이 된다. 1년에 중수도 1만㎥를 사용하면 연간 온실가스 3000㎏를 줄이는 효과가 있다. 이는 20년생 소나무 1087그루를 심는 것과 같은 효과다.

  • 도배방지 이미지

수원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