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사회고발) 경기도, 지난해 소비자피해 상담 1위 품목은 ‘침대’

지난해 1372 소비자상담센터 접수 소비자 상담건수 분석 발표

김정훈 기자 | 기사입력 2019/02/24 [13:35]

(사회고발) 경기도, 지난해 소비자피해 상담 1위 품목은 ‘침대’

지난해 1372 소비자상담센터 접수 소비자 상담건수 분석 발표

김정훈 기자 | 입력 : 2019/02/24 [13:35]

 

지난해 경기도에서 가장 많은 소비자피해 상담건수를 기록한 품목은 침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가 전국 단위 통합 상담처리시스템인 ‘1372소비자상담센터를 통해 접수된 상담건수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경기도민의 전체 상담건수는 22307건으로, 전체 795883건의 27.7%를 차지하여 지자체 중 가장 많은 상담을 이용했다.

 

이 가운데 침대 관련 상담건수는 8075건으로 2017912건보다 9배에 가까운 785.4%가 증가했다. 이는 지난해 침대에서 안전기준을 초과하는 라돈이 검출되면서 이에 따른 제품 수거와 보상 방법을 묻는 상담이 급증했기 때문이다.

 

라돈침대 사태로 안전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안전 문제 관련 소비자상담을 의뢰하는 경우도 7323건으로 20173427건 대비 두 배 넘게 증가했다.

 

침대에 이어 이동전화서비스 6079, 헬스장·휘트니스센터 5439건이 뒤를 이었다. 특히 지난해 투명치과 사태로 소비자상담이 집중되면서 치과 관련 상담건수가 3286건으로 20171512건과 비교하여 2배 이상 증가했다.

 

소비자상담 이용자 특성을 보면, 30~40대 젊은 층이 소비주도층으로 피해상담의 절반 이상인 54.6%를 차지했다. 특히 60대 이상 고령자 상담이 1년 전 16538건에서 18915건으로 14.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판매유형별로 살펴보면 인터넷쇼핑 이용 증가로 전자상거래 관련 소비자피해가 51009건으로 가장 많이 발생했다. 전년 45558건 대비 12%가 증가한 수치다. 반면 과거 악덕상술 피해가 많았던 방문판매 피해는 20179513건에서 20188488건으로 10.8% 감소했다.

 

올해 경기도는 소비자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소비자안전감시단을 운영하고 안전 분야에 대한 합동단속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소비자에게 신뢰할 수 있는 안전정보의 신속 확산과 안전 취약계층에 대한 소비자안전 교육도 확대할 계획이다.

 

이신혜 경기도 공정소비자과장은 소비자안전은 소비자에게 확보되어야 할 최우선 권리인 만큼 소비자안전 정책을 우선적으로 추진할 것이며, 소비자피해 예방을 위한 정보 제공과 교육도 대폭 강화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는 남부와 북부 두 곳에 소비자정보센터를 운영 중이며 상담원 15명이 근무하고 있다. 경기도 소비자정보센터는 지난해 11486건의 소비자상담을 처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