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수원시, 제56회 수원화성문화제도 구간을 전면 취소

김정훈 기자 | 기사입력 2019/09/30 [22:21]

수원시, 제56회 수원화성문화제도 구간을 전면 취소

김정훈 기자 | 입력 : 2019/09/30 [22:21]

 

2019 정조대왕 능행차 공동 재현 중 경기도와 수원시가 주최하는 구간이 전면 취소된다. 56회 수원화성문화제는 행사를 축소한다. 수원화성문화제추진위원회는 930일 입장을 발표하고,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행사는 경기도와 수원시가 추진하는 구간을 전면 취소한다.”또 제56회 수원화성문화제는 대폭 축소해 개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김훈동 수원화성문화제추진위원회 공동위원장은 돼지열병으로 인한 축산 농가의 두려움, 확산 방지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는 관계기관의 우려에 깊이 공감한다돼지열병이 추가로 발생하면 수원화성문화제 행사를 전면 취소하겠다고 말했다.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은 수원시·서울시·화성시, 경기도 공동주최로 105~6일 열릴 예정이었지만 올해는 돼지열병 확산을 우려해 6일 행사를 취소한다. 서울시가 주최하는 5일 서울 구간(창덕궁에서 금천구청) 행사는 그대로 진행할 예정이다.

 

3일 저녁, 행궁광장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제56회 수원화성문화제 개막공연 은 제18호 태풍 미탁예보에 따라 취소했다. 미탁은 3일 아침 전남 서해안에 상륙해 남부지방을 관통할 것으로 보인다. 3~6일 화성행궁 주차장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한중일 음식문화축제는 잔반 발생으로 인한 돼지열병 발병 위험 요소를 예방하기 위해 취소했다. 음식문화축제뿐 아니라 축제 기간 중 모든 음식부스를 운영하지 않는다.

 

개막공연과 음식문화축제를 제외한 다른 프로그램은 예정대로 진행할 예정이다. 56회 수원화성문화제는 수원시 승격 70주년과 3.1운동·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과거와 미래를 잇는 축제의 장이라는 슬로건으로 103~6일 화성행궁 등 수원화성 일원에서 열릴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수원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