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아프리카돼지열병 완벽 차단 방역을 위한 관·군 협력체계 강화

양대영 기자 kspa@jeongpil.com | 기사입력 2019/10/08 [11:31]

아프리카돼지열병 완벽 차단 방역을 위한 관·군 협력체계 강화

양대영 기자 kspa@jeongpil.com | 입력 : 2019/10/08 [11:31]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완벽 차단 방역을 위한 관‧군 협력체계 강화


[정필=양대영 기자 kspa@jeongpil.com] 여주시은 인천 및 경기북부에서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 완벽 차단 방역을 위해 군부대를 직접 방문하여 군부대로부터 차단 방역에 필요한 병력에 대한 적극 지원 받는 등 관·군 협력체계를 강화했다.

여주시장 이항진은 지난 4일 이천시 소재 육군 제7군단 및 7일 여주시 소재 육군 제62여단을 방문해 군단장 및 62여단장을 만나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방역에 군장병 지원에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앞으로 지속적인 병력지원을 협의했다.

군부대에서도 국가재난사태로 사안이 심각한 만큼 군 가용병역을 최대한 동원해 지속적으로 지원 하겠다고 협약해 아프리카돼지열병 완벽 차단 방역을 위해 여주시와 7군단, 62여단 등 관·군 협력체계를 강화했다.

여주시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완벽 차단을 위해 지난 9월 19일부터 재난안전댁책본부를 설치 운영하고, 거점소독초소, 이동통제초소, 농가초소 등 총 1일 기준 599명의 인력을 투입하고 있으며, 육군 제7군단이 장병 210명 35개소를, 육군 62여단이 장병 76명 19개소 농가초소에 각각 병력을 지원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여주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