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수원형 마을학교 ‘서호 청개구리 마을’ 개관

지역주민·청소년 누구나 이용 가능…북카페·강의실·노래연습실 등 갖춰

이승현 기자 kspa@jeongpil.com | 기사입력 2019/10/14 [16:18]

수원형 마을학교 ‘서호 청개구리 마을’ 개관

지역주민·청소년 누구나 이용 가능…북카페·강의실·노래연습실 등 갖춰

이승현 기자 kspa@jeongpil.com | 입력 : 2019/10/14 [16:18]
    ‘서호 청개구리 마을’ 개관식에서 수원시 관계자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정필=이승현 기자 kspa@jeongpil.com] 수원시 최초의 마을학교 ‘서호 청개구리 마을’이 14일 문을 열었다.

서호초등학교 유휴 교실을 활용해 조성한 서호 청개구리 마을은 학교 별관 1·2층에 있다. 연면적 1132.2㎡ 규모로, 지난 6월 공사를 시작해 9월 말 준공했다. 국비 3억 5000만 원, 시비 9억 3600만 원 총사업비 12억 8600만 원을 투입했다.

수원형 마을학교인 서호 청개구리 마을은 지역주민이 모여 마을공동체 활동을 하고, 교육·놀이 등을 할 수 있는 공간이다. 청소년이 여가활동 공간으로도 활용한다.

1층에는 도서관·청소년 자유공간·목공실, 2층에는 회의실·강의실·댄스 연습실·난타 연습실 등이 있다. 수원시청소년재단이 운영·관리한다.

수원시는 지난해 5월 수원교육지원청·서호초등학교와 ‘수원형 마을 학교 조성을 위한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지난해 8월에는 교육부 주관 ‘풀뿌리교육자치 협력체계 구축’ 공모 사업에 선정돼 사업비 3억 5000만 원을 지원받게 됐다.

개관식에는 염태영 수원시장, 홍사준 수원시청소년재단이사장, 지역주민, 학생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염태영 시장은 축사에서 “서호 청개구리 마을은 수원시와 학교·지역주민이 함께 가꿔나갈 수원시 최초의 마을학교”라며 “어린이·청소년부터 지역주민까지 모든 세대가 어우러져 활동하는 마을공동체의 구심점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수원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