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군산시 귀농귀촌인 임시거주시설 마련위해 총력

군산시, 체재형가족실습농장 공모사업 선정

양건립 기자 kspa@jeongpil.com | 기사입력 2019/10/21 [09:44]

군산시 귀농귀촌인 임시거주시설 마련위해 총력

군산시, 체재형가족실습농장 공모사업 선정

양건립 기자 kspa@jeongpil.com | 입력 : 2019/10/21 [09:44]
    군산시

[정필=양건립 기자 kspa@jeongpil.com] 군산시는 지난 17일 전북도 공모사업인 체재형 가족실습농장 조성사업에 최종 선정돼 내년부터 사업 추진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체재형 가족실습농장은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도시민이 가족과 함께 체류형 주택에 최대 2년까지 머물며 주변의 농지정보 및 정착여건을 살피고, 텃밭을 가꾸면서 농작물 재배기술과 영농교육 등을 받을 수 있다

총 15억의 사업비를 들여 대야면 보덕리 일원에 주택 10호, 공동창고, 세대별 실습농장등을 갖춘 맞춤형 공간으로 , 이르면 2020년 하반기부터 입주자를 모집한다.

체재형 가족실습농장 조성을 통해 그동안 예비 귀농·귀촌인들의 가장 큰 애로사항인 거주 공간과 교육 제공을 통해 농촌지역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했다.

군산시는 체재형가족실습농장 조성 이외에도 귀농인 농가주택 수리비 지원등 신규사업등을 발굴하고 추후 귀농인의 집 추가조성 등을 통하여 계속적인 정주여건개선을 통한 귀농귀촌인을 희망하는 도시민들을 적극 유치할 계획이다.

김병래 군산시농업기술센터소장은 “군산시 인구유입과 농촌과소화 현상을 방지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귀농귀촌정책사업을 발굴하고 귀농·귀촌인들이 군산시에 잘 정착할 수 있도록 정주여건개선과 농촌생활 및 영농기술지도에 최선을 다 하겠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