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세계기상기구, 올 봄철 50~60% 약한 엘니뇨 가능성 제기

김정훈 기상전문기자 | 기사입력 2019/02/27 [07:09]

세계기상기구, 올 봄철 50~60% 약한 엘니뇨 가능성 제기

김정훈 기상전문기자 | 입력 : 2019/02/27 [07:09]

세계기상기구(WMO)는 엘니뇨·라니냐 현황 및 전망을 지난 26일 아래와 같이 발표했다. 20189월부터 현재까지 엘니뇨·라니냐 감시구역(Nino3.4, 5°S~5°N, 170°W~120°W)의 해수면온도는 평년보다 높은 상태가 지속되고 있다.


전 세계 엘니뇨·라니냐 예측모델 및 전문가는 2019년 봄철에 엘니뇨·라니냐 감시구역의 해수면온도가 약 50~60%의 확률로 약한 엘니뇨 상태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함. 또한 약한 엘니뇨의 영향으로 2019년 전지구 기온이 2018년보다 다소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


세계기상기구 발표에 대한 기상청은 이번 엘니뇨는(지난 해 가을부터 최근까지) 전 지구적으로 해양과 대기 사이의의 상호작용이 약한 특징을 보였으나, 열대 서~중태평양에서는 엘니뇨에 의한 대기의 반응이 다소 나타나면서 우리나라 겨울철 날씨에 일부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고 밝혔다.


올해 봄철~여름철 동안 약한 엘니뇨가 유지될 것으로 전망되나, 엘니뇨 외에도 인도양-서태평양 대류활동, 티벳지역 눈덮임, 중위도 기압계 등 다양한 기후요소가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칠 수 있어, 이에 대한 지속적인 감시가 필요하다. 우리나라 봄철과 여름철의 날씨에 대한 엘니뇨의 영향은 통계적으로 뚜렷한 경향이 없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