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전라남도, 인플루엔자 유행 주의 당부

양건영 의학전문기자 kspa@jeongpil.com | 기사입력 2019/11/16 [13:13]

전라남도, 인플루엔자 유행 주의 당부

양건영 의학전문기자 kspa@jeongpil.com | 입력 : 2019/11/16 [13:13]

 

[정필] 전라남도가 최근 인플루엔자 의사환자 분율이 외래환자 1천 명 당 7.0명으로 유행기준을 초과해 질병관리본부에서 지난 15일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를 발령함에 따라, 도민들에게 각별한 주의와 관심을 가져줄 것을 당부했다.

 

인플루엔자 의사환자는 38이상의 갑작스러운 발열과 함께 기침 또는 인후통을 보이는 사람이다. 2019~2020년 인플루엔자 유행 기준은 1천 명당 5.9명이다. 2018~2019년에는 6.3명이었다.

 

인플루엔자 감염 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해선 반드시 예방접종을 받아야 한다. 특히 인플루엔자에 걸리면 합병증 발생이 높은 임신부와 아직까지 접종을 완료하지 않은 생후 6개월~12세 어린이는 11월 내 예방접종을 완료해야 한다.

 

또한 고위험군 환자는 유행주의보 발령 시 인플루엔자 검사 없이 항바이러스제의 요양급여가 인정되므로, 38이상의 발열과 기침 또는 인후통의 인플루엔자 의심증상이 있는 경우 가까운 의료기관에서 초기에 진료를 받아야 한다. 고위험군은 만 2주 이상 신생아를 포함한 9세 이하 소아, 임신부, 65세 이상, 면역 저하자, 대사장애·심장질환·폐질환·신장기능 장애 등이 있는 사람이다.

 

영유아를 비롯한 학생이 인플루엔자에 감염될 경우 집단 내 전파를 예방하기 위해 해열제 없이 체온이 정상으로 회복한 후 24시간까지 어린이집, 유치원, 학교 및 학원 등에 등원·등교를 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노인요양시설 등 고위험군이 집단 생활하는 시설에선 직원, 입소자에게 예방접종을 하고,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이 있는 방문객의 방문을 제한하며, 증상자는 별도로 분리해 생활하도록 해야 한다.

 

강미정 전라남도 건강증진과장은 인플루엔자 예방을 위해서는 어린이, 임신부, 어르신 등은 11월 중 예방접종을 받아야 한다라며 감염 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해 올바른 손씻기, 기침예절 등 개인위생수칙을 반드시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