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마포구, ‘2020년 노인일자리 박람회’… 일자리 참여자 3748명 모집

12월 4일 마포구청 1층 로비에서 노인일자리 신규참여자 모집 및 사업 안내

김성문 기자 kspa@jeongpil.com | 기사입력 2019/12/03 [08:52]

마포구, ‘2020년 노인일자리 박람회’… 일자리 참여자 3748명 모집

12월 4일 마포구청 1층 로비에서 노인일자리 신규참여자 모집 및 사업 안내

김성문 기자 kspa@jeongpil.com | 입력 : 2019/12/03 [08:52]
    1월 16일 열린

[정필=김성문 기자 kspa@jeongpil.com]마포구가 오는 4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까지 마포구청 1층 로비에서 ‘2020년 노인일자리 박람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박람회에서는 내년 마포구 16개 동 주민센터와 15개 민간 수행기관의 노인일자리 사업에 참여할 3748명의 어르신을 모집한다. 전년도 대비 102명이 증가한 인원이다.

뿐만 아니라 우리마포시니어 클럽, 우리마포복지관 등 민간 수행기관이 마련한 15곳의 부스에서 다양한 노인일자리 관련 정보를 얻을 수 있으며 ‘마포 50+ 행복아카데미’ 직업체험 안내와 마포구 치매안심센터의 무료치매검진 서비스도 받을 수 있다.

구는 어르신들의 행복한 노후생활 보장과 안정적인 소득 창출을 돕기 위한 방안으로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 사업을 활발히 추진해 왔다.

특히 이번 참여자 모집과 관련된 2020년 노인일자리 사업은 조기추진 및 사업기간 연장으로 평균 11개월 동안 참여자의 활동이 가능하도록 해 일자리사업의 지속성을 높이고 연중 소득공백기간을 최소화 하도록 했다.

또한 건강한 어르신에게는 일자리를 제공하고 거동이 불편한 소외 어르신에게는 돌봄을 제공하는 노인이 노인을 돌보는 ‘노노케어사업’이 대폭 증가함에따라 많은 노인일자리 참여자가 취약 노인의 돌봄 보조자로서 의미 있는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2020년 노인일자리 신규 참여자 신청 접수는 오는 12월 4일부터 12월 9일까지이며 신청 자격은 만 65세 이상 기초연금수급자다.

공익활동형, 사회서비스형, 시장형, 인력파견형 총 4종류의 유형이 있으며 참여를 희망하는 어르신은 노인일자리 박람회 당일 현장에 직접 방문해 신청할 수 있다. 12월 5일부터 9일까지는 각 동 주민센터 및 사업수행기관에 직접 접수해야 한다.

노인 일자리사업 참여자로 확정되면 내년 1월 2일부터 활동하게 되며 공익활동형의 경우 월 30시간이내 근무하며 월 27만원의 활동비를 지원받는다. 사회서비스형은 월 60시간 이상 근무하며 총 활동기간은 10개월로 월 최대 71만2800원의 활동비를 지급받는다.

기타 노인일자리 및 박람회 관련 문의 사항은 마포구 노인장애인과로 연락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어르신들이 안정되고 활기찬 노후를 맞이할 수 있도록 다양한 활동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공공부문의 일자리사업 및 사회활동 지원 외에도 어르신들의 능력과 적성을 살린 다양한 민간 분야로의 일자리 확대 정책 추진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