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장상기 서울시의원, “서부지역 광역철도건설 계획대로 조속히 추진되어야”

“서울시는 조속히 관련 지자체와 협의해 주민설명회를 개최하고 국토교통부에 예비타당성 조사를 의뢰 할 것”

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jeongpil.com | 기사입력 2019/12/11 [16:30]

장상기 서울시의원, “서부지역 광역철도건설 계획대로 조속히 추진되어야”

“서울시는 조속히 관련 지자체와 협의해 주민설명회를 개최하고 국토교통부에 예비타당성 조사를 의뢰 할 것”

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jeongpil.com | 입력 : 2019/12/11 [16:30]
    서부지역 광역철도 건설 추진 관련 최종 용역결과 보고 중 질의중인 장상기 의원

[정필=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jeongpil.com ] 서울특별시의회 서부지역 광역철도건설 특별위원회 장상기 위원장은 지난 10일 교통위원회 회의실에서 서부지역 광역철도건설 추진 관련 최종 용역결과를 보고 받았다.

서부지역 광역철도 추진사업은 원종~화곡~홍대입구를 잇는 총 17.25㎞해 정거장 10개소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최종 용역결과 보고는 서울시 도시교통실에서 제3차 국가철도망계획에 반영된 원종~홍대입구 광역 철도 사업 관련 사전 타당성조사 용역 결과 및 향후 계획을 보고하고 특별위원회 위원들의 질의 답변 시간을 가졌다.

최종 용역결과 보고를 받은 장상기 위원장은 서울시에서 사전 용역 결과 발표 계획 시점에 대해 질의하며 “용역 결과에 대해 지역주민들의 문의가 끊이지 않고 있어, 주민들에게 알권리를 보장해야 한다” 며 서울시에서 적절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또한, 장상기 위원장은 “사업개요가 기존의 알고 있던 내용과 크게 다르지 않아 지역 주민들에게 추진현황을 공개하고 논의해도 무방하다”고 언급하며 “단독차량 기지 설치, 추가역 설치는 경제 타당성 조사에서 좋은 결과가 나왔고 신정차량기지 이전에 대해서는 2020년 서울시에서 계획 중인 용역 등을 지역주민에게 명확히 설명을 해줘야 한다” 며 서울시에 책임감을 강조했다.

이에 대해 임동국 교통기획관은 “지역주민들께서 궁금해 하는 부분은 인정하지만, 서울시만의 사업이 아니기에 각 지자체 간의 협의가 먼저 필요해 발표 시기에 대해 별도의 판단이 필요하다”고 답변했다.

이어 장 위원장은 “서울시는 조속히 관련 지자체와 협의해 주민설명회를 개최하고 국토교통부에 예비타당성 조사를 의뢰하고 국회에서도 도움을 받을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해 사업추진이 신속하고 올바르게 추진 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