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태안군, 해양치유센터 실시설계 국비 10억원 확보

태안 백년 미래의 성장 동력이 될 해양헬스케어 사업 탄탄대로

류다인 기자 kspa@jeongpil.com | 기사입력 2019/12/16 [08:15]

태안군, 해양치유센터 실시설계 국비 10억원 확보

태안 백년 미래의 성장 동력이 될 해양헬스케어 사업 탄탄대로

류다인 기자 kspa@jeongpil.com | 입력 : 2019/12/16 [08:15]
    태안군, 해양치유센터 실시설계 국비 10억 원 확보

[정필=류다인 기자 kspa@jeongpil.com] 태안군이 역점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해양치유센터 건립 사업’의 실시설계 국비 10억원을 확보해, 센터 건립을 위한 발걸음이 한층 빨라지게 됐다.

군은 지난 7월 행정안전부에서 실시한 중앙투자심사를 통과해 사업 기반조성에 탄력을 받은바 있으며 특히 가세로 군수와 군 관계자들이 직접 발로 뛰며 관련 중앙부처와 국회 등을 꾸준히 찾은 결과, 해양치유센터 건립사업에 본격적인 시작이라 할 수 있는 실시설계 국비를 확보하게 됐다.

현재 군은 해양치유센터 조성을 위한 부지가 모두 준비된 상태이며 소금·염지하수·갯벌·해송·해변길·피트·모아 등 다양한 해양치유자원을 활용해 치유프로그램을 개발하기 위한 자체용역을 실시하는 등 태안만의 특화된 치유프로그램을 만들고자 노력하고 있다.

이와 함께 지역 장점을 활용한 운영계획을 세우는 등 다른 지역과 차별화된 전략을 수립해 성공적인 해양치유센터 건립을 위한 만반의 준비를 갖추고 있다.

가세로 군수는 “해양치유산업은 태안의 미래 백년을 책임질 매우 중요한 신해양사업”이라며 “태안 해양치유센터가 국민 건강을 증진하고 지역 일자리 창출 등으로 지역 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는 만큼, 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전 공직자가 합심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태안 해양치유센터는 태안군 남면 달산포 일원에 총 사업비 340억원을 들여 지하 1층, 지상 2층의 규모로 조성될 예정이며 해양치유센터 내 소금·피트·염지하수 등 해양치유자원을 활용한 다양한 테라피 시설이 들어서고 해양치유 전문 인력 양성, 해양치유자원 관리 등 해양치유산업의 중추적인 기능을 수행하게 된다.

특히 태안에 해양치유시설이 조성될 경우 생산유발효과 649억, 부가가치 유발효과 263억, 그리고 약 4천여명의 일자리 창출효과가 있을 것으로 군은 내다보고 있으며

태안의 관광자원인 해안사구, 수목원, 자연휴양림과의 연계로 관광산업을 활성화하고 인근 청포대 및 달산포 숙박시설을 최대한 활용, 인근 지역을 해양치유지구로 특성화해 지역 경제를 활성화할 계획이라고 군은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