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오산시, 자유한국당 오산시당협 생태체험관 관련 성명 입장 밝혀

이승현 기자 kspa@jeongpil.com | 기사입력 2020/01/09 [22:53]

오산시, 자유한국당 오산시당협 생태체험관 관련 성명 입장 밝혀

이승현 기자 kspa@jeongpil.com | 입력 : 2020/01/09 [22:53]

 

 

[정필] 자유한국당 오산시당협은 9일 오산시청 생태체험관(가칭 버드파크)이 기부조건이 붙은 기부체납이므로 기부를 받아서는 안 된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에 오산시는 현행 공유재산 및 물품관리법 제7조 제1항에 따르면, 지방자치단체의 장은 공유재산을 지방자치단체에 기부하려는 자가 있으면 행정재산으로 기부하는 재산에 대하여 기부자, 그 상속인, 그 밖의 포괄승계인에게 무상으로 사용 허가하여 줄 것을 조건으로 기부채납을 받을 수 있도록 명시되어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동법 제20조에서는 수의의 방법으로 사용·수익허가를 할 수 있도록 명시했고, 동법 제21조 제1항에서는 무상사용·수익허가 기간은 무상사용을 허가받은 날부터 사용료의 총액이 기부를 받은 재산의 가액에 이르는 기간 이내로 하되, 그 기간은 20년을 넘을 수 없도록 명시되어 있다.

 

한편 오산시는 사업을 진행함에 있어 관련법을 위배한 사항이 전혀 없음을 명확히 밝혔다. 오산시는 앞으로도 법에서 정한 사항을 명확히 해석하고 규정에 어긋남이 없도록 사업을 공명정대하게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오산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