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 시내버스 소독·스팀세차 ‘경기클린버스’ 본격 추진

김창석 환경전문기자 kspa@jeongpil.com | 기사입력 2020/01/20 [11:01]

경기도, 시내버스 소독·스팀세차 ‘경기클린버스’ 본격 추진

김창석 환경전문기자 kspa@jeongpil.com | 입력 : 2020/01/20 [11:01]

 

 

[정필] 경기도가 올해 도민들에게 쾌적하고 청결한 버스이용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2020년도 경기클린버스’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경기클린버스’는 시내버스에 소독·스팀세차 등을 지원함으로써 버스 내부의 청결상태를 향상, 도민들에게 보다 양질의 대중교통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민선7기에서 처음 추진되는 사업이다.

 

경기도는 지난해 수원, 고양 등 9개 시·군 236대 시내버스를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추진한 바 있으며, 승객들은 물론 운전승무사원의 만족도가 높아 올해부터 사업을 본격 확대 추진하게 됐다. 올해는 1~2월 중 도내 시군 및 운수업체를 대상으로 수요조사를 진행한 후, 이를 토대로 예산 4억 원(자부담 8천만 원 포함)을투입해 총 1000대를 대상으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시내버스 1대당 40만 원(자부담 8만 원 포함) 이내에서 실내 크리닝, 천장·시트·바닥 등 내부 스팀세차, 창틀 및 좁은 틈 찌든 때 제거, 내부 연무 소독 등을 추진하게 된다. 모든 작업은 청소전문 업체를 통해 이뤄진다.

 

도는 올해 1000대를 포함, 오는 2022년까지 총 14억 4000만 원(자부담 2억 8800만 원 포함)의 사업비를 투입해 총 3600대의 시내버스를 대상으로 ‘경기클린버스’ 사업을 완료할 예정이다. 이 같은 경기클린버스 사업 외에도 일종의 대중교통 서비스 암행어사인 ‘시내버스 도민서비스 평가단’ 300명을 활용, 버스 서비스의 질을 한층 더 높이기로 했다.

 

이를 통해 도내 전체 시내버스 1만 584대의 30% 이상에 대한 청결점검을 진행하고, 그 결과를 버스업체 재정지원 평가에 반영해 업체의 자발적 개선을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고품질의 대중교통 서비스 역시 도민들을 위한 복지”라며 “앞으로도 도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버스 서비스 개선 정책들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추진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