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안산시, 도리섬상점가‘2020년 문화관광형시장 선정’

안산시 소상공인중심의 지역경제활성화 기틀 마련

김다영 기자 kspa@jeongpil.com | 기사입력 2020/02/12 [09:50]

안산시, 도리섬상점가‘2020년 문화관광형시장 선정’

안산시 소상공인중심의 지역경제활성화 기틀 마련

김다영 기자 kspa@jeongpil.com | 입력 : 2020/02/12 [09:50]

안산시

[정필=김다영 기자 kspa@jeongpil.com] 안산시는 중소벤처기업부의 ‘2020년 문화관광형시장 육성사업’에 관내 ‘도리섬상점가’가 선정됐다고 12일 밝혔다.

문화관광형시장 육성사업은 지역특색과 연계한 전통시장 및 상점가활성화 사업의 일환으로 시장 투어코스, 체험프로그램 운영 등의 문화콘텐츠를 구축하고 시장 대표상품개발, 홍보·마케팅 등으로 특화상품 판로개척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도리섬상점가는 지난해 중기부의 문화관광형시장 전 단계 사업인 ‘특성화첫걸음시장사업’에 선정돼 편리한 지불결제 가격·원산지 표시 및 교환·환불·AS·친절 등의 고객신뢰 점포 및 공용공간 등의 위생청결 등 고객관점 서비스 개선활동 의 3대 서비스혁신과 상인조직강화 안전한 시장 환경구축을 위한 일체 개선활동 등 2대 역량강화 핵심과제를 내실 있게 수행했다.

시는 이번 선정으로 앞으로 2년 동안 10억원의 사업비를 확보하고 도리섬상점가가 지역문화컨텐츠와 결합된 안산시만의 창의적 상점가로 조성되도록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선정 소식을 접한 지역 주민들은 “안산시가 소상공인들과 머리를 맞대 관광상품을 개발하고 지속적인 수익창출 모델 개발과 적극적인 홍보로 문화관광 도시로 도약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어려운 경제여건에 반가운 소식이다”고 반겼다.

시 관계자는 “특성화첫걸음시장사업으로 조성된 상권활성화 분위기가 문화관광형시장으로 도약해 안산시 대표상권으로의 육성기반이 마련됨에 따라 소상공인 중심의 지역경제활성화를 철저히 하겠다”며 “대규모 지역축제와 연계한 상점가축제, 지역특화상품개발, 상시 문화행사가 가능한 기반조성 등 지역민이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