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고영인 안산 단원갑 국회의원 예비후보, “2월 14일은 안중근 의사를 기리는 날”

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jeongpil.com | 기사입력 2020/02/14 [15:21]

고영인 안산 단원갑 국회의원 예비후보, “2월 14일은 안중근 의사를 기리는 날”

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jeongpil.com | 입력 : 2020/02/14 [15:21]

 

 

[정필] 고영인 더불어민주당 안산 단원갑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2월 14일 안중근 의사 사형선고 일을 맞이하며, 역사를 기억하는 날이 되기를 바란다는 뜻을 전했다. 고영인 예비후보는 “1910년 2월 14일은 안중근 의사가 사형을 선고받은 날로 다시 한 번 그 숭고한 정신을 기리고, 역사를 기억하는 날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안중근 의사는 1909년 10월 26일, 하얼빈 역에서 러시아군의 군례를 받는 이토 히로부미를 사살하고 하얼빈 총영사 가와카미 도시히코, 궁내 대신 비서관 모리 타이지로, 만철 이사, 다나카 세이타로 등에게 중상을 입히고 현장에서 러시아 경찰에게 체포됐다. 그 후 일본에 넘겨져 뤼순의 일본 감옥에 수감되고, 이듬해 2월 14일, 재판에서 사형이 선고됐으며, 3월 26일 형이 집행됐다.

 

고영인 예비후보는 “눈앞의 사사로운 이익보다는 의로움을 먼저 생각하고 조국의 위기에 처하거든 목숨을 바치라고 하신 안중근 의사의 말씀을 가슴에 새기며, 대한민국의 발전과 행복을 위해 더욱 전진하겠다”라는 다짐을 밝혔다.

 

또한 고영인 예비후보는 “오늘은 밸런타인데이이기도 하다며 현재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위해 소중한 사람들과 작은 선물을 나누는 날이 되기를 바라고, 그 사랑의 나눔 속에서 나라를 위해 목숨 바쳤던 분들을 다시 한 번 생각하는 오늘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더불어 민주당 안산 단원갑 국회의원 예비후보인 고영인 예비후보는 고려대학교를 졸업하고 더불어민주당 단원 갑 지역위원장, 더불어민주당 정책 위원회 부의장을 역임하였고, 현재 신은 산대 초빙교수와 행정안전부 정책자문 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