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안양시, 안양역 일원 사람중심 보행환경 추진

안양시, 2020 경기도 디자인공모 2건 선정

양대영 건설전문기자 kspa@jeongpil.com | 기사입력 2020/03/12 [20:42]

안양시, 안양역 일원 사람중심 보행환경 추진

안양시, 2020 경기도 디자인공모 2건 선정

양대영 건설전문기자 kspa@jeongpil.com | 입력 : 2020/03/12 [20:42]

[정필] 안양역 일원 약 7km구간이 내년 6월까지 사람중심 보행환경으로 탈바꿈 한다. 안양시는 12일 경기도가 올해 공모한 ‘모두를 위한 유니버설디자인’과 ‘길 찾기 쉬운 안내체계 디자인 개선’등 디자인분야 2개 사업에 선정, 보조금을 지원받아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선정된 2개 분야 모두 안양역 일원을 안전, 편리, 미관을 고려한 보행자 위주 도로환경으로 업그레이드 하는 사업이다. 공모 선정에 따라 시는 도비 30% 지원 포함, 총 사업비 10억 원을 들여 오는 5월 착공해 내년 6월 마무리 지을 예정이다.

 


‘모두를 위한 유니버설디자인 사업’은 안양역 인근 진흥육교 일대 1.1km 구간 35,500㎡가 대상지다. 시는 안양역에서 진흥육교까지 구간에 베리어 프리를 적용, 고령자와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들도 편하게 걸을 수 있는 최적의 환경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길 찾기 쉬운 안내체계 디자인 개선’사업에 선정된 안양역을 중심으로 한 5.7km 일원 470,000㎡에 대해서는 안양역 광장과 안양일번가, 중앙지하도상가 등에 이르기까지 안내체계 및 맵 디자인을 적용한다. 주변 시설을 활용한 고보조명과 야간 유도사인도 설치하게 된다.

 

많은 교통수단의 거점지와 보행이동이 집중된 안양역 주변을 중심으로 안양역 광장에서부터 지하상가 내 복잡한 안내체계를 통합적으로 정비하여 편리하고 쾌적한 정보환경을 제공하겠다는 것이다. 시는 사업추진에 앞서 지역주민 의견수렴과 전문가 자문도 받을 계획이다.

 

한편 최대호 안양시장은 하루 유동인구가 8만 명을 넘어서는 안양역 일대를 보행자 중심의 쾌적하고 안전한 환경으로 개선하겠다며, 안전 취약지역과 안내체계 정비가 필요한 구역의 환경개선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안양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