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안병용 의정부시장, 공원 환경 안전점검 실시

김창석 환경전문 기자 | 기사입력 2019/03/14 [13:55]

안병용 의정부시장, 공원 환경 안전점검 실시

김창석 환경전문 기자 | 입력 : 2019/03/14 [13:55]
    안병용 의정부시장은 지난 13일, 전국 최초로 민간이 참여하는 도시공원 개발로 최근 기부채납 완료된 직동근린공원 내 공원시설물과 초등학생들의 통학로 등 전반적인 공원 환경에 대한 안전 점검을 실시했다.


[정필] 안병용 의정부시장은 지난 13일, 전국 최초로 민간이 참여하는 도시공원 개발로 최근 기부채납 완료된 직동근린공원 내 공원시설물과 초등학생들의 통학로 등 전반적인 공원 환경에 대한 안전 점검을 실시했다.

직동근린공원은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로 지정된 땅 약 80%를 2014년 4월부터 2018년 12월까지 공원시설로 조성해 의정부시에 기부채납하고, 나머지 20% 정도를 공동주택으로 조성하는 ‘민간공원 특례사업’으로 진행됐다.

공원에는 피크닉 정원, 힐빙 정원, 청파원, 칸타빌라 정원 등 4개 구역으로 나눠 주민들이 이용할 수 있는 커뮤니티 공간, 야외 운동 공간, 어린이놀이 공간, 피크닉 공간, 휴게 공간, 실내 테니스장 등이 들어섰다.

이번 공원 조성으로 넓은 녹지 공간이 시민들의 품으로 돌아옴에 따라 공원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삶의 질이 향상되었으며, 공원 내 유지관리 인력을 충원해 공원 이용객의 불편사항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안병용 의정부시장은 “전국 최초로 민간자본을 도입해 토지보상비와 공원공사비 약 1천300억 원을 절약해 공원 조성을 성공적으로 완료한 만큼, 의정부 브랜드 가치와 품격을 높일 수 있도록 유지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