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15일 거제서 민 · 관 · 군 합동 해적진압 훈련 실시

청해부대 제29진 대조영함 파병 앞두고 합동 해적진압 훈련 시행

이승현 기자 | 기사입력 2019/03/14 [15:10]

15일 거제서 민 · 관 · 군 합동 해적진압 훈련 실시

청해부대 제29진 대조영함 파병 앞두고 합동 해적진압 훈련 시행

이승현 기자 | 입력 : 2019/03/14 [15:10]
    해상작전 헬기 출격

[정필] 해양수산부는 청해부대 제29진 대조영함 파병을 앞두고 15일 오전 11시부터 경남 거제도 앞 해상에서 해군, 국적선사 등과 함께 국적선박 피랍 대비 민 · 관 · 군 합동 해적진압 훈련을 실시한다.

이번 훈련은 우리 국적선박이 소말리아 인근 해역에서 해적에 피랍 되는 상황을 가정해 실시하며, 해적의 본선 추격 및 접근상황 신고와 구조 요청, 해양수산부와 해군의 해적선박 식별 및 경고 사격, 선박 피랍상황 확인, 해군의 본선 침투 및 해적 진압, 선원구출 순으로 진행된다.

이번 훈련에는 해양수산부, 해군, 해운선사의 훈련요원 약 300여 명이 참여한다. 또한 5만톤급 국적상선 1척과, 29일 아덴만으로 출항 할 예정인 4400톤급 대조영함, 고속단정 및 링스헬기 등이 훈련에 투입된다.

소말리아 · 아덴만 해역은 연간 400여 척의 우리 국적선박이 통항 하고 있는 곳으로, 원유, LNG 등 핵심물자가 수송되는 전략 수송로 이다.

이 해역에서는 최근 5년간 총 30건 의 해적사고가 발생하였으 나 , 2 018년에는 청해부대를 포함한 다국적 연합 해군의 활약으로 단 3건의 해적사고만 발생했다.

청해부대 제29진으로 파병을 앞둔 대조영함은 20 09년 청해부대 제2진 으로 파병된 이래 지금까지 총 4회에 걸쳐 임무를 수행한 바 있다.

청해부대는 2009년 제1진 파병 이래 올해로 파병 10주년을 맞이하였으며, 선박 호송, 해양안보작전 참여 , 해적퇴치 활동 등 우리 국적선박 보호와 안전항로 확보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최성용 해양수산부 해사안전관리과장은 “해적으로부터 우리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민·관·군 간 지속적인 협력과 더불어 실전과 같은 훈련이 중요하다.”라며, “해적위험이 있는 해역을 통항하는 우리 선박들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경계를 강화해 주시기 바란다.” 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