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국토부, 관계부처·민간과 청정 수소물류체계 구축 ‘맞손’

21년부터 22년까지 대형 수소 화물차 5대 시범 운영

김성문 경제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0/05/20 [15:28]

국토부, 관계부처·민간과 청정 수소물류체계 구축 ‘맞손’

21년부터 22년까지 대형 수소 화물차 5대 시범 운영

김성문 경제전문기자 | 입력 : 2020/05/20 [15:28]

차량 외관(스위스 수출용)


[정필=김성문 경제전문기자] 정부가 도로분야 대기오염의 주요 원인 중 하나인 대형 화물차의 초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10톤 이상 대형 수소 화물차 보급 시범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국토교통부는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 현대자동차, CJ대한통운, 현대글로비스, 쿠팡 등 관계기관과 CJ물류터미널에서 20일 ‘수소 화물차 보급 시범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시범사업 업무협약은 내년에 출시될 수소 화물차로 대형 화물차의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을 줄이기 위해 마련됐다.

그간 대형 화물차는 전체 자동차 대수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1% 수준이지만, 도로분야 대기오염의 주요 원인 중 하나로 지목받아 왔다.

대형 화물차 1대가 배출하는 초미세먼지 량은 자동차 평균의 40배를 초과하고 대형 화물차 전체가 배출하는 초미세먼지량은 자동차 전체의 24.2%를 차지한다.

특히 마땅한 대체 차종이 없어 대형 화물차가 배출하는 초미세먼지 저감에 어려움을 겪었다.

정부는 내년부터 2022년까지 10톤급 대형 수소 화물차 5대를 군포-옥천 구간 및 수도권 지역에서 시범운영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를 위해 3개 부처는 수소 화물차의 운영 부담 경감을 위한 연료 보조금 지원 방안을 마련하고 수소 화물차 개발 및 실증 지원, 수소 화물차 구매 보조금 지원, 수소 화물차 충전 지원에 협력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현대자동차는 수소 화물차를 출시하고 각 물류사는 수소 화물차를 구매해 사용하기로 했다.

시범사업 기간 차량 성능개선 등을 거쳐 2023년부터 본격적으로 수소 화물차를 양산해 보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먼저, 국토부는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청정 수소물류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제도 개선 및 지원 방안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에 국토부는 수소 화물차의 운영 부담을 줄이기 위해 관계부처와 협의해 연료보조금 지원 방안을 강구하고 수소 충전인프라 구축을 지원해 수소화물차의 운영 부담을 경감하기 위해 노력하는 한편 국토부, 물류기업, 수소화물차 제작사, 물류협회 등이 참여하는 ‘수소 물류 얼라이언스’를 구성하는 등 협업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 손명수 2차관은 “이번 수소화물차 시범사업을 시작으로 기존의 디젤·아날로그 형태의 물류 시스템을 청정 수소물류체계와 디지털화로 전환할 수 있도록 자동차·물류업계, 관계부처와 적극 협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우리 기업이 글로벌 수소차 시장 경쟁에서 우위를 확보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3,800억원 규모의 친환경차 기술개발사업을 통해 수소화물차 내구성을 25년까지 현재의 5배 수준으로 대폭 개선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안정적 수소공급을 위해 수소생산기지 차질없이 구축하고 다양한 수소트럭 시범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은 “금번 수소화물차 시범사업은 좋은 협력의 롤 모델이 될 것이며 국내 친환경차 산업을 한단계 도약시키는 기폭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환경부는 이번 시범사업을 계기로 화물차 무공해화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주로 지역 내를 이동하며 1회 운행거리가 짧은 소형 화물차는 전기 화물차로 보급하고 광범위한 지역을 이동하며 1회 운행거리가 긴 중대형 화물차는 수소 화물차로 보급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무공해화 중장기 목표, 세부과제 및 정부지원 방안 등을 담은 ‘화물차 무공해화 실행계획’을 올 하반기까지 업계 및 전문가 등과 함께 마련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홍정기 환경부 차관은 “대기오염물질을 다량으로 배출하는 경유 화물차를 수소 또는 전기 화물차로 전환할 수 있도록 정부에서 적극적으로 정책을 추진하겠다”며 “관련 업계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