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장애인콜택시 모델 선정, 이용자 목소리 듣는다

이승미 의원, 대·폐차 모델 선정을 위한‘장애인콜택시 차량선호도 조사’환영

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jeongpil.com | 기사입력 2020/05/21 [09:15]

장애인콜택시 모델 선정, 이용자 목소리 듣는다

이승미 의원, 대·폐차 모델 선정을 위한‘장애인콜택시 차량선호도 조사’환영

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jeongpil.com | 입력 : 2020/05/21 [09:15]

서울시의회


[정필=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jeongpil.com ] 서울특별시의회 교통위원회 이승미 의원은 서울시설공단이 장애인콜택]시 대·폐차 구매 전 이용자를 대상으로 ‘차량선호도조사’ 실시한 것을 적극 환영하고 이용자가 만족할 수 있는 차량 선정이 이루질 수 있도록 노력해 줄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

서울시설공단은 장애인콜택시 520대 운영 중이며 ’12년, ’13년 구매한 장애인콜택시 차량 중 7년 이상 또는 15km이상 운행한 차량 91대에 대해 금년도 대·폐 처리할 예정이다.

이승미 의원에 따르면 서울시설공단은 지난 3월과 4월 두 차례에 걸쳐 이용시민과 차량 운전원을 대상으로 장애인콜택시 차량선호도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했고 조사결과 이용고객과 운전원 모두 카니발 휘발유 차량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설문조사는 신규 스타렉스LPG 탑승고객과 운전원을 대상으로 5개 항목에 걸쳐 진행했고 장애인콜택시 탑승 고객과 운전원을 대상으로 실시한 결과, 다수의 이용객과 운전원이 카니발 휘발유 차량을 선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승미 의원은 “장애인콜택시 운영협의회 위원의 한사람으로써 이번 차량선호도 조사가 실제 장애인콜택시를 이용하는 이용자와 운전원의 의견이 반영했다는 점에서 누구보다 뜻깊게 생각한다”고 밝히고 “작년 스타렉스 LPG 신차에 대해 운전원과 이용자는 지속적으로 카니발 휘발유 선호의 목소리를 내고 있었다”며 덧붙여 “이번 기회를 통해 이러한 현장의 목소리가 단순한 일회성 조사에만 그칠 것이 아니라 정책 결정까지 전달 될 수 있도록 차량구매 계획에 적극 반영해야 할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이승미 의원은 “장애인콜택시 사업의 목적과 취지에 맞게 교통약자의 이용편의 향상과 장애인콜택시 운영이 원활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서울시와 관계기관 모두 지속적인 소통과 관심을 기울여 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