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전남 무안소방서, 등교 후 코로나19 의심증상자 전담119 운영

이승현 기자 kspa@jeongpil.com | 기사입력 2020/05/23 [07:13]

전남 무안소방서, 등교 후 코로나19 의심증상자 전담119 운영

이승현 기자 kspa@jeongpil.com | 입력 : 2020/05/23 [07:13]


[정필] 무안소방서는 고등학교 3학년 학생부터 등교하는 지난 20일부터 등교수업 후 발생할 수 있는 코로나19 의심증상 환자를 대비해 전담 구급대를 119이송지원 서비스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는 등교학생이 발열이나 인후통 등 코로나19 의심증상이 발생해 119로 신고하면 즉시 출동해 관내 선별진료소로 이송하고, 검사 후 자택이송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하게 된다.

 

코로나19 119이송지원은 학부모나 교사자 직접 학생을 선별진료소까지 데려가야 하는 부담을 줄이고, 외부접촉에 따른 추가 전염확산 예방에도 적극 나선다는 방침이다.

 

무안소방서 박원국 서장은 “최근 다중이용시설 방문자의 코로나19 확진으로 다수의 학생들이 많은 피해를 보고있는 상황”이라며 “미래의 보배인 학생들의 안전을 지키고 학부모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