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칼럼] 경기도 부천 쿠팡물류센터 96명 양성판정

김창석 국장 | 기사입력 2020/05/31 [08:34]

[칼럼] 경기도 부천 쿠팡물류센터 96명 양성판정

김창석 국장 | 입력 : 2020/05/31 [08:34]

 

부천 쿠팡물류센터 코로나19 관련 3,836명 검사. 96명 양성판정을 받음에 따라 경기도는 512일부터 근무한 종사자·방문객 등 4,351명 전수조사 중이다. 290시 기준 부천 쿠팡 물류센터 관련 도내 확진자 전일 대비 14명 증가한 38명이며, 고양 쿠팡물류센터, 광주 현대그린푸드 경인센터, 광주 행복한요양원, 부천 유베이스 콜센터 등에서 부천 쿠팡물류센터 관련 신규 확진자 발생하고 있는가 하면 290시 기준 경기도 확진자 전일 0시 대비 20명 늘어난 815명으로 16개 병원에 528개 병상 확보, 사용병상 153병상(29%)이다.

 

경기도가 부천 쿠팡물류센터와 관련해 512일부터 근무한 종사자, 외주직원 및 방문객 등 4,351명에 대해 전수조사를 실시 중인 가운데 290시 기준 88.2%3,836명에 대해 검사를 완료했다. 이희영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책단 공동단장은 29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3,836명에 대해 검사를 실시한 결과 3,285명이 음성 판정을, 96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고, 455명은 검사 진행 중이라고 전제했다. 참고로 생활 속 거리두기란 코로나19 감염 차단을 위한 방역과 재유행에 대비한 위험 관리를 지속하면서도 국민의 사회경제 활동을 병행할 수 있도록 마련된 새로운 일상의 생활 습관과 사회구조 개선 지침이다.

 

그러므로 일상생활을 유지하면서 감염병 확산을 방지하는 절충형 방역 방식. '생활방역'이라고도 한다.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한 강한 사회적 거리 두기의 영향으로 사회 활동이 감소되어 사회 기능과 경제 활동이 둔화되는 것을 최소화하기 위하여, 일상을 영위하는 가운데 감염의 경로를 최소화하고 전파를 방지하기 위한 비의료적 방역 방식이다. 게다가 개인방역과 집단방역으로 구성된다는 점이다. 따라서 부천 쿠팡물류센터 관련 확진자는 290시 기준 총 96명이며, 이중 도내 확진자는 전일 0시 대비 14명이 증가한 총 38명이 됐다. 아울러 방역당국은 확진자 증가세를 고려할 때 전수검사 대상 전체가 노출위험이 높을 것으로 판단해, 4,351명 전원에 대해 자가격리를 통보했다.

 

또한 자가격리 대상자의 가족 중 어린이집, 학교, 의료기관, 요양시설 등 고위험 직업군 종사자에 대해 출근금지 조치하고 유증상 시 검사를 실시한다. 또 질병관리본부 및 민간전문가 등과 함께 발생현장의 작업장, 휴게실, 남녀락커룸 등 전 구역에 대한 환경검체 채취를 실시했다. 27일 오후 3시부터 실시한 환경조사에서 총 67건의 환경검체를 채취해 검사한 결과, 공용 안전모와 2층 패킹(Packing) 작업장 내 작업용 PC에서 바이러스 양성 결과가 나왔다. 확진자 발생이후 시행한 회사의 소독 조치 이후에도 바이러스가 검출된 것이다. 경기도는 감염병 확산 차단을 위해 528일부터 610일까지 2주간 해당 시설 내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발동했으며, 즉각대응팀을 파견해 지속적으로 심층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고양 쿠팡물류센터의 경우 경기도는 25일부터 28일까지 고양 쿠팡 물류센터에서 근무한 706명에 대해 전수 검사할 예정이다. 이중 밀접접촉한 36명은 자가격리 조치했다. 물류센터 내 드라이브스루 및 워킹스루 선별진료소 3개소를 설치해 현재 699명이 검사 중이다. 광주 현대그린푸드 경인센터 신규 확진자는 인천시에 거주하는 직원으로, 지난 27일 증상이 발현돼 인천 부평구보건소에서 선별검사 후,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 12일부터 17일까지 부천 쿠팡 물류센터에서, 24일부터 26일까지는 광주 현대그린푸드에 근무한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시설 근무자 598명 중 277명에 대해 검사가 진행하고 있다.

 

28일 광주시 행복한요양원 요양보호사 신규 확진자는 용인시 처인구에 거주하는 70세 여성으로, 24일부터 27일까지 요양원에 출근한 이력이 있다. 아울러 29일 오전 중 입소자 3명과 종사자 1명 등 4명이 추가 확진됐다. 행복한요양원에는 2개관에 114명이 입소중이며, 종사자는 82명이다. 이중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35명에 대해 우선적으로 검사를 진행 중으로, 전직원과 입소자에 대해 전수검사할 예정이다. 해당 요양원 2관은 현재 코호트격리 중이며, 상태가 중한 8명의 입소자를 29일 포천의료원으로 이송 조치하고, 나머지 종사자에 대해서는 자가격리 조치후 정보수집 중이다.

 

27일 부천 중동 유베이스 콜센터에서 신규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도는 건물내 접촉자 263명을 자가격리 조치하고 상주 직원 1,860명에 대해 전수검사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1,209명이 음성판정을 받았고 651명은 검사 진행하고 있다. 아울러 290시 기준 경기도 확진자수는 815명으로 전일 0시 대비 20명 증가했다.(전국 11,402) 경기도 확진자 중 649명은 퇴원했고, 현재 147명이 병원 및 생활치료센터에서 격리중이다. 290시 기준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 운영병원 3, 경기도 공공의료기관 5곳 및 도내 종합병원 8곳의 협력으로 총 16개 병원에 528개의 치료병상을 확보하고 있다는 점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