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노박래 서천군수, 장항산단 활성화에 발빠른 행보

포스트 코로나 대비, 경영여건 체감 및 지원방안 모색

김준영 기자 kspa@jeongpil.com | 기사입력 2020/06/02 [10:18]

노박래 서천군수, 장항산단 활성화에 발빠른 행보

포스트 코로나 대비, 경영여건 체감 및 지원방안 모색

김준영 기자 kspa@jeongpil.com | 입력 : 2020/06/02 [10:18]

노박래 서천군수, 장항산단 활성화에 발빠른 행보


[정필=김준영 기자 kspa@jeongpil.com]노박래 서천군수는 서천 장항국가생태산업단지에 둥지를 튼 기업을 방문해 코로나19 상황을 공유하고 위기 극복을 위한 발빠른 행보에 나섰다.

지난 1일 노 군수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기업의 경영상황을 체감하고 투자기업의 안정적인 정착을 도모하기 위해 장항산단에 입주한 기업을 찾아 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방문한 허스델리의 허성윤 대표는 “공장이 완공되기까지 힘든 시간이었으며 앞으로 해야 할 일은 더 많지만, 서천군의 관심과 지원 덕분에 공장 이전을 비교적 안정적으로 마칠 수 있었다”며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은 서천군에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노박래 군수는“전 세계적인 코로나19 위기상황에도 장항산단에 정착한 기업에 감사를 드리며 경영에 어려움이 발생하지 않도록 서천군에서 지원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장항산단에는 현재 10개 기업이 분양 계약을 체결해 선진뷰티사이언스 TSPG 정우물산 허스델리 4개 기업이 운영 중이며 이달에 우양 등 6개 기업이 착공한다.

하반기에는 에이에스텍 등 5개 기업이 계약과 착공을 준비하고 있다.

군은 올해 연말까지 장항산단에 총 15개 기업에서 33만㎡의 토지에 3218억원의 투자가 이루어져 800명의 신규 고용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준공 후 운영 중인 기업에서도 2차 투자에 나서고 있어 지역경제 활성화에 청신호를 밝히고 있다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