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사설] 중대본 요양병원·요양시설 운영·신체 접촉 제한

정필 | 기사입력 2020/06/28 [20:37]

[사설] 중대본 요양병원·요양시설 운영·신체 접촉 제한

정필 | 입력 : 2020/06/28 [20:37]

71일부터 요양병원·요양시설 제한적 비접촉 면회을 시행함에 따라 면회 단절로 입소인 고립·우울감 높아져 간다는 점에서 사전예약제 운영·신체 접촉 제한은 물론 외국인 밀집시설 대상 합동점검 추진을 전제로 167개 외국인 근로자 사업장 개선이 조치가 관건이다. 정부는 71일부터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에 대한 제한적 비접촉 면회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26일 기자회견을 통해서 가족 면회 단절로 입소인들의 고립감과 우울감이 높아지고 가족들의 걱정과 우려가 커져 비접촉 면회를 시행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보건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다만 지역별 발생률에 따라 시도지사가 면회 실시여부를 자체 판단할 수 있으며, 향후 상황 변화와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변화에 따라 면회수준은 조정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중대본은 법무부의 외국인 밀집시설 방역관리 추진계획에 따라 7월부터 전국 외국인 밀집시설을 대상으로 전국 출입국외국인관서·지방고용노동관서, 지방자치단체, 시민단체 등과 합동으로 점검을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의 면회는 사전예약제로 운영한다면서 환자 또는 입소자와 면회객 간 동선이 분리된 별도 공간을 마련해 실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면회는 투명차단막을 설치한 별도 공간 또는 야외에서 실시해야 하며, 비닐 등을 통한 간접 접촉 이외에 직접적인 신체 접촉이나 음식 섭취는 제한한다. 또 면회객은 손 소독을 반드시 하고 마스크와 비닐장갑을 착용하며, 기관에서는 발열체크 등 위험요인을 확인하고 출입명부를 비치해 관리해야 한다. 아울러 면회장소는 수시로 소독 및 환기를 실시하고 사용한 마스크와 장갑 등은 별도로 수거처리하며, 면회 이후 면회객과 입소인의 발열 등 의심증상 모니터링을 실시한다.

 

다만 예외적으로 임종 및 와상 환자 및 입소인의 경우 동선이 분리된 1인실 또는 별도 공간 등에서 면회객이 개인보호구를 착용한 상태로 입실면회가 가능하다. 윤 총괄반장은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은 주로 기저질환이 많은 노인환자가 입원 또는 입소 중으로 감염에 매우 취약하다앞으로 요양병원과 요양시설 입원·입소자의 면회 세부 지침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또 다른 취약지역 시설인 외국인 거주자 밀집지역과 외국인 근로자 사업장 방역관리에 대해 발표했다.

 

최근 해외국가의 봉쇄가 완화됨에 따라 국내 산업적 수요에 대응해 국내로 들어오는 외국인 근로자가 증가하고 있는 만큼, 방역사각지대를 발굴해 선제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외국인 근로자의 거주공간과 작업환경에 대한 현장점검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벌집촌이라 불리는 외국인 거주 밀집지역은 1개 주택에 10~20명이 거주하는 다수 가구가 밀집된 형태로, 시설과 공용 물품에 대한 소독이 잘 이뤄지지 않고 예방수칙 안내문도 부착되어 있지 않는 등 방역에 취약한 상황이다. 따라서 법무부는 관계부처, 지자체, 시민단체와 함께 7월부터 전국 외국인 밀집시설에 대한 합동점검을 시행하고 방역홍보와 물품지원 활동을 추진한다.

 

그러면서 실태조사 결과에 따라 취약사업장에 대해서는 26일부터 즉시 현장점검을 한다. 아울러 고용노동부는 관계부처 합동으로 외국인 근로자 기숙사 시설이 취약한 493개 사업장을 대상으로 방역관리 점검을 실시한 결과 167개 사업장에 기숙사 과밀 분산지도 및 방역소독 실시 등 총 249건의 취약요소를 개선 조치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