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전라남도, 철저한 자가격리로 ‘추가감염’ 막아

국외입국자 가족 간 생활수칙 준수로 감염 막은 모범사례

양건영 의학전문기자 kspa@jeongpil.com | 기사입력 2020/07/26 [15:42]

전라남도, 철저한 자가격리로 ‘추가감염’ 막아

국외입국자 가족 간 생활수칙 준수로 감염 막은 모범사례

양건영 의학전문기자 kspa@jeongpil.com | 입력 : 2020/07/26 [15:42]


[정필] 국외에서 입국해 자가격리 중
양성판정 받은 전남지역 확진자가 철저한 자가격리와 생활수칙 준수로 가족간 감염을 차단해 눈길을 끌고 있다. A씨는 최근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해 부모집에서 자가격리를 시작했고, 방문 앞에 비닐 커텐을 치고 외부와의 출입을 모두 차단했다.

 

또한, 직장생활을 하던 어머니는 A씨가 자택에서 자가격리를 시작하자 외부로 거주지를 옮겨 생활했고, 식사는 방문 앞에 두는 등 자가격리 수칙을 철저히 준수했다. 이와 함께 손씻기, 마스크 착용과 같은 개인위생 수칙 등 자가격리 대상자 준수사항도 꼼꼼이 이행했다.

 

이 같은 결과 A씨는 자가격리 해제 전 검사결과에서 양성판정을 받았지만, 가족간의 감염은 전혀 이뤄지지 않았다. 이밖에 철저한 자가격리로 단 한명의 접촉자가 발생하지 않았던 사례도 있다.

 

B씨는 국외 입국자 자가격리 의무화 시행 전인 지난 3월 입국했다. B씨는 자가격리를 위해 부모님께 집을 비워달라고 해 혼자 자가격리 하던 중 증상이 발현됐으며 이후 양성판정 받았다. 철저한 자가격리로 접촉자는 전혀 없었다.

 

강영구 전라남도 보건복지국장은 마스크 착용 생활화와 2미터이상 거리두기, 밀폐·밀접·밀집 시설 방문 삼가 등 기본적인 방역수칙만 지켜도 이웃과 가족간 코로나19 감염을 예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한편 전라남도는 모든 자가격리자에 대해 격리해제 전 감염 여부 확인을 위한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