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사설] 혁신거점 시화 국가산단 재생사업지구 지정

정필 | 기사입력 2020/08/01 [22:34]

[사설] 혁신거점 시화 국가산단 재생사업지구 지정

정필 | 입력 : 2020/08/01 [22:34]

국토교통부가 혁신거점으로 새롭게 조성하는 시화 국가산단 재생사업지구 지정하면서 경북 3곳 등 전국 6곳 산업단지 지정계획 추가 반영하는 것을 관건으로 정부가 경북 3, 충남 1, 전남 1, 경기 1곳 등 6곳에 신규 산업단지를 추가 지정한다. 또 시화 국가산단은 재생사업지구로 새롭게 조성한다. 1987년 조성된 시화 국가산단은 전국 최대 중소 제조업 집적지일 뿐만 아니라 기계·전기전자부품의 최대 공급기지 등으로 자리 잡았으나 도시 확산에 따른 환경문제, 노후되고 부족한 기반시설, 경직된 토지이용계획 등으로 변화하는 산업환경 대응에 한계가 있었다.

 

이러한 문제 해결을 위해 이번에 총사업비 433억원의 재생사업으로 도로 환경개선, 주차장·공원 등 부족한 기반시설을 확보하고 토지이용계획 변경, 업종 재배치 등 산업구조를 개편, 혁신거점으로 새롭게 조성하는 것이 관건이다. 국토부는 이번에 통과된 올해 2분기 산업단지 지정계획 변경안을 30일 시·도에 통보한다. 각 시·도는 산업단지 지정계획을 공고한 후 산업입지 및 개발에 관한 법률에 따라 산업단지별로 자체 승인절차를 이행하게 된다.

 

김근오 국토부 산업입지정책과장은 시화국가산단이 재생사업을 통해 서해안제조업벨트의 중심축으로 기능하도록 토지이용계획개편 및 기반시설비 등을 차질없이 지원하고 지역별 산단 수급현황을 종합적으로 검토, 일자리를 창출하고 산업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지역 특성에 맞는 산업용지를 공급해 나가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국토교통부는 시화 국가산단 재생사업지구 지정안과 시·도에서 마련한 2020년 산업단지 지정계획 변경안을 산업입지정책심의회에서 원안 통과시켰다고 29일 밝히기도 했다.

 

시화 국가산단 재생사업지구 지정안은 시흥시가 시화 국가산단을 재정비하기 위해 시흥시 정왕동 시화 국가산단 일원 약 6682000를 재생사업지구로 지정하고자 제안한 것이다. 또 스마트 그린산단으로의 전환을 위해 산단 내 주요 간선도로에 교통상황에 따라 신호제어가 가능한 스마트 교차로 시스템을 도입한다. 스마트 가로등 시스템도 구축, 안전한 산업단지를 조성하고 산단 상상허브(활성화 구역) 사업을 통해서는 산업·문화·지원 기능이 집적화된 고밀도 복합개발 사업을 추진해 산단 내 혁신 성장 거점지로 조성하는 것이 관건이다.

 

아울러 올해 산업단지 지정계획 변경안은 기존계획에 6개가 추가됐다. 경북 경주시 혁신원자력연구단지, 외동3·4일반산단 등 3, 충남 천안시 제6일반산단 1, 전남 영광군 대마전기자동차 일반산단 1, 경기 용인시 원삼일반산단 1곳 등이다. ‘혁신원자력연구단지는 한국원자력연구원이 원자력 분야 핵심기술역량을 확보하기 위해 경북 지역에 조성하는 전용 연구단지로 원자력 관련 연구개발업을 육성한다.‘외동3·4일반산단은 경주지역 산업단지 개발 실수요 기업(19개사)이 직접 조성하며 금속가공제품제조업, 기타기계 및 장비제조업이 유치된다.

 

충남에는 천안 제6 일반산단이 반영돼 전체 19개 산단으로 확대된다. 천안지역의 기업수요를 반영, 기타기계 및 장비 제조업 등을 유치한다. 아울러 전남은 영광군의 대마전기자동차 일반산단을 통해 전기자동차 관련 연구개발업을 유치한다. 경기는 용인시에 기계 및 장비, 목재 관련업종을 유치할 용인원삼일반산업단지가 추진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