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용인시, 폭우 피해 국지도 57호선·지방도 318호선 통행 재개

중장비 20대·인력 75명 투입 토사 제거 흙마대 설치 등 응급복구

양대영 건설전문기자 kspa@jeongpil.com | 기사입력 2020/08/05 [07:57]

용인시, 폭우 피해 국지도 57호선·지방도 318호선 통행 재개

중장비 20대·인력 75명 투입 토사 제거 흙마대 설치 등 응급복구

양대영 건설전문기자 kspa@jeongpil.com | 입력 : 2020/08/05 [07:57]


[정필] 용인시는 지난 4일 계속된 폭우로 도로 일부가 유실됐거나 사면이 무너져 내려 일부 구간을 통제했던 국지도 57호선과 지방도 318호선의 응급복구를 마치고 통행을 재개했다고 밝혔다.

 

시는 집중호우로 도로 일부가 유실돼 지난 2일부터 통제했던 국지도 57호선의 곱등고개 구간에 25명의 인력과 굴삭기, 덤프트럭과 100톤 크레인 등 9대의 중장비를 동원해 비탈면에 흙마대를 쌓고 배수로 설치와 도로 포장을 하는 등 응급복구를 했다.

 

또 4일 도로변 사면 300m 구간이 무너져 내린 지방도 318호선 선달고개 일대에 대해선 굴삭기와 덤프트럭 등 중장비 11대와 50명의 복구인력을 투입해 도로를 덮었던 토사를 제거하고 사태 방지용 흙마대를 쌓았다.

 

용인시 관계자는 “지방도 318호선은 4일 오후 5시, 국지도 57호선은 오후 6시 각각 통행을 재개했다”라며 “장마가 아직 끝나지 않은 만큼 위험 구간이 발견될 경우 시청이나 구청에 신고해주기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