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북부청, 연세대·과기부 ‘인공지능 융합 연구센터’ 유치 추진

김아영 과학전문기자 | 기사입력 2019/01/29 [18:48]

경기도북부청, 연세대·과기부 ‘인공지능 융합 연구센터’ 유치 추진

김아영 과학전문기자 | 입력 : 2019/01/29 [18:48]

 

경기도가 연세대학교(연세 의료 인공지능연구센터)와 손을 잡고 정부의 인공지능(AI) 융합 연구센터유치 추진에 나선다. 29일 경기도에 따르면, ‘인공지능 융합 연구센터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산학협력을 바탕으로 인공지능(AI) 기술을 헬스케어, 바이오·의약, 자동차 등의 산업에 접목해 부가가치를 창출하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각 지역별 산업특성에 맞는 인공지능 기술을 개발·적용할 수 있도록 지역 대학을 인공지능 융합 연구센터로 지정·운영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과기부는 공모를 통해 우선 올해 2개 대학을 선정하고, 내년 3개 대학을 추가로 선정해 전국적으로 총 5개의 대학을 인공지능 융합 연구센터로 지정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경기도는 연세대학교와 함께 헬스케어·의료 부문으로 이번 공모에 참여하기로 했다. 특히 연세대는 다년간 연세의료원 내에 의료 인공지능연구센터를 설치해 운영하면서 국제 경쟁력을 갖춘 R&D역량은 물론, 체계적으로 정비된 의료빅데이터와 선진 의료정보시스템을 갖추고 있다는 강점을 갖고 있다. 심사를 통해 본 센터가 인공지능 융합 연구센터로 지정될 경우, 과기부로부터 3년간 약 41억 원의 재정적 지원을 받게 된다. 과기부는 평가위원회 평가 등을 거쳐 이르면 오는 3월 중 센터 지정을 확정할 예정이다.

 

지정된 센터는 헬스케어·의료 분야에 특화된 AI기술을 개발하게 되고, 도내 AI 관련 기업과 협업함으로써 기술을 고도화할 예정이다. 여기에 경기도는 본 사업을 재정적으로 지원함과 동시에 센터에서 개발된 기술을 관련 산업에 보급하고 확산시키는 역할을 맡게 된다. 경기도는 지정된 센터를 중심으로 헬스케어·의료 분야 AI 연구를 사물인터넷 AI(판교)-IT·AI(분당·기흥)-바이오AI(광교) 등 기존 연구거점들과 연계해 경기남부 AI 연구벨트를 조성함으로써 경기도를 명실상부한 국내 AI 연구의 중심지로 성장시킬 계획이다. 한편 도 관계자는 의료장비, SW, 빅데이터 등과 관련한 약 30개 기업이 이번 센터 유치에 참여하는 만큼, AI 연구 활성화를 넘어 AI 산업 전반의 활성화를 도모할 수 있을 것이라며 뿐만 아니라 AI 응용 제조업 분야 등에서 관련 일자리도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북부청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