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인천공항 정규직 전환 해고자들, “청와대·국토교통부가 직접 불법해고사태 책임져라”

이승현 기자 kspa@jeongpil.com | 기사입력 2020/08/20 [06:35]

인천공항 정규직 전환 해고자들, “청와대·국토교통부가 직접 불법해고사태 책임져라”

이승현 기자 kspa@jeongpil.com | 입력 : 2020/08/20 [06:35]

 

[정필] 인천국제공항공사의 정규직 전환 추진으로 해고된 소방대원 및 야생동물통제요원 노동자들은 세종시 국토교통부 앞에서 집회를 개최하고, 불법해고사태에 대해 청와대와 국토교통부가 직접 나설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

 

인천공항 정규직 전환에 따른 해고자들(이하 해고자)은 인천국제공항공사가 노동자와 아무런 협의 없이 올해 5월 직접고용 채용 절차를 진행하여, 소방대원 45명·야생동물통제요원 2명이 지난 16일자로 해고됐다고 밝혔다.

 

이에 해고자들은 2018년 1월 1일 자회사인 인천공항시설관리와 고용안정이 포함된 근로계약 체결을 근거로 근로계약 지속 여부를 묻는 공문을 국토교통부와 고용노동부에 발송했으나 해고자들은 “국토교통부로부터 고용노동부를 통해 질의할 사항이라는 무책임한 답변을 받았다. 고용노동부는 침묵을 유지했다”라고 말했다.

 

해고자들은 이에 대해 “인천국제공항공사의 명백한 상급기관인 국토교통부가 직무유기를 일삼고 있다”라며, “노동존중을 표방하는 정부가 맞냐”고 성토했다.

 

또한, 해고자들은 인천공항시설관리로부터 받은 근로계약 종료 통보서에 명시된 ‘퇴직 관련 절차에 협조를 요청드립니다’라는 문구를 거론하며, 이는 공사 스스로 부당해고를 자행하는 행위임을 방증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집회에 참가한 야생동물통제요원은 “노동자를 배제한 인천국제공항공사의 일방적 졸속 정규직 전환으로 한 순간에 직장을 잃고 가정이 풍비박산 났다”라며, “세 명의 자녀를 키워야 하는 가장은 앞으로 어떻게 생계를 유지해야 할지 막막하다”는 심정을 토로했다.

 

해고자들이 소속된 인천국제공항 소방대 노동조합 이영재 위원장은 “2년 전 자회사 정규직으로 전환하여 문제없이 근무를 하고 있었는데 오로지 정부의 성과를 위해 원치 않는 직접고용 절차를 강행한 끝에 결국 해고자가 발생했다”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인천국제공항공사는 법률자문에 따라 정규직 전환 결과와계없이 자회사에서의 해고가 불가한 근로계약을 체결했음에도 이를 은폐하고 불법해고를 강행하고 있다”라며, “명백한 불법해고사태에 대해 대통령이 책임지고 해결해야 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정규직 노동조합인 인천국제공항공사노동조합도 세종시 국토교통부 앞에서 집회를 개최하고, 인국공 사태 해결을 위해 공정한 정규직화 이행을 촉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인천국제공항공사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