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남부경찰청, 전화금융사기 총력대응 선포

경찰, 전담인력 확대·강력범죄 수준 대응, 예방교육 강화 등 총력대응

이승현 기자 kspa@jeongpil.com | 기사입력 2020/09/17 [21:23]

경기남부경찰청, 전화금융사기 총력대응 선포

경찰, 전담인력 확대·강력범죄 수준 대응, 예방교육 강화 등 총력대응

이승현 기자 kspa@jeongpil.com | 입력 : 2020/09/17 [21:23]

[정필] 경기남부경찰청은 코로나19 여파로 민생경제가 어려운 상황에도 지속 발생하는 전화금융사기 범죄에 대해 총력 대응을 선포했다. 금년 18월간 경기남부지역에서 발생한 전화금융사기 피해는 총 3982·868억 원으로, 하루 평균 16명이 총 36천만 원 상당을 편취당한 수치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피해건수는 18.3% 감소했으나, 악성 어플을 설치하거나 피해자를 직접 만나 돈을 가로채는 등 신·변종 전화금융사기 범죄는 지속 발생하고 있다. 금년 피해사례 분석 결과, 금융기관을 사칭해 대출해주겠다는 수법이 전체의 79.3%로 대부분을 차지했고, 경찰·검사 등 수사기관을 사칭해 범죄연루 등 명목으로 돈을 편취하는 수법이 나머지 20.7%를 차지했다.


과거에는 피해금을 대포통장으로 송금 받는 유형이 많았으나, 최근 들어 피해자를 만나 직접 전달받는 유형이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경기남부경찰청은 올해 전화금융사기 사범 5368명을 검거해 387명을 구속했고, 지난해와 비교하여 구속 인원이 44.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남부경찰청은 민생경제가 불안한 틈을 타 많은 피해자를 양산하는 반사회적 범죄인 전화금융사기에 대해 총력 대응에 나섰다. 먼저 지방청 전화금융사기 전담인력을 확대하여, 국내외 조직 관리책·대포전화 유통조직 등을 집중 단속하는 한편, 경찰서는 피해 신고접수 즉시 강력범죄에 준하여 수사·형사·여청·지역경찰 등 영역을 불문하고 총력 대응한다.


조직원 검거뿐만 아니라, 실질적 피해 회복을 위해 범죄수익으로 취득한 재산에 대해 기소전 몰수·추징에도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또한, 전화금융사기 피해예방을 위해 금융기관과 다액 인출을 요청하는 고객 상대로 체크리스트 작성 및 범죄 의심시 신속한 신고와 대처가 이뤄지도록 협력 체제를 공고히 해 나간다.


경찰은 코로나19로 대면접촉이 최소화됨에 따라 방송·인터넷을 통한 예방홍보 활동에 집중하고, 거리두기 완화 이후에는 은행·도민 대상으로 현장 방문 교육을 추진할 계획이다. 경찰은 전화금융사기는 평소 조금만 관심을 기울이면 충분히 예방할 수 있다며, 의심 전화를 받았을 때 다음 항목을 체크해 보고 가 하나라도 해당되면 100% 전화금융사기이므로 즉시 전화를 끊고 112에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경기남부경찰청 최해영 청장은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이 커지는 가운데 불안한 심리를 악용한 전화금융사기가 계속 발생하고 있다며, 범죄근절을 위해 전 부서가 총력 대응하고, 금감원·금융기관과 긴밀한 협력으로 예방교육에도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