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김혜련 서울시의원, 서울시 공공상가 임대료 감면 기간 연장 환영

김혜련 서울시의원 공공상가 임대료·공용관리비 감면 연장 이끌어내

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jeongpil.com | 기사입력 2020/09/24 [17:04]

김혜련 서울시의원, 서울시 공공상가 임대료 감면 기간 연장 환영

김혜련 서울시의원 공공상가 임대료·공용관리비 감면 연장 이끌어내

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jeongpil.com | 입력 : 2020/09/24 [17:04]

서울시의회


[정필=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jeongpil.com ] 서울시의회 기획경제위원회 김혜련 의원은 서울시가 공공상가 1만여 점포에 대해 연말까지 임대료·공용관리비를 감면하는 것을 적극 환영한다고 밝혔다.

임대료·공용관리비 감면은 코로나19로 소상공인이 어려움을 겪고 있어 서울시가 올 상반기 전국 최초로 439억원 예산을 투입했지만 8월 이후 예산이 책정 되지 않아 감면을 연장할 수 없어 소상공인의 불만이 제기되어왔다.

김의원은 지난 9월 7일 개최된 서울시의회 기획경제위원회 첫 안건처리에서 “서울시가 8월 까지만 임대료를 50% 감면 했는데 그 이후 거리두기 2.5단계 등 어려운 상황에 임대료 추가 지원을 어떻게 할 것인가”고 질의했다.

그리고 김의원은 “소상공인들에 대한 어려움을 해결할 대책에 대해 임대료 관련 사항을 예산을 투입해서 연장해야 한다”고 주장한 결과 서울시는 9월부터 12월까지 4개월 간 서울시 공공상가 점포 임대료 50%와 공용관리비를 감면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현장 소상공인 요구와 서울시의회 등 관련기관 의견을 수렴해 임대료·공용관리비 감면 대책을 발표했다.

김 의원은 “코로나19가 확산되어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소공상인의 어려움이 커져가지만 금번 감면 대책이 경제적으로 많은 도움이 되셨으면 좋겠다”고 말하며 “코로나19 장기화가 계속될 경우 추가적인 대책도 마련해 민생경제에 어려움이 없어야 한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