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용인시, 처인구 김량장동 외국인복지센터 개소

용인시, 3만여 명 외국인 정착지원과 한국어·취업프로그램 운영 등

김연실 복지전문기자 kspa@jeongpil.com | 기사입력 2020/09/27 [10:03]

용인시, 처인구 김량장동 외국인복지센터 개소

용인시, 3만여 명 외국인 정착지원과 한국어·취업프로그램 운영 등

김연실 복지전문기자 kspa@jeongpil.com | 입력 : 2020/09/27 [10:03]


[정필] 용인시는 지난 26일 처인구 김량장동에 주민들의 정착과 생활편의 등 통합 서비스를 제공하는 ‘외국인복지센터’를 개소했다고 밝혔다. 경기도 내에선 8번째로 문을 연 외국인복지센터다. 이날 개소식엔 백군기 용인시장을 비롯해 김용국 센터장 등 20명이 참석했다.

 

센터는 처인구 김랑장동 건강보험공단 건물 3층 465㎡에 사무실과 교육실, 상담실 등을 갖춰 조성됐다. 지난 3월 공개모집으로 공익법인 아시아문화연구원이 수탁기관으로 선정돼 운영을 하고 있다.

 

센터에선 시 거주 외국인 근로자와 유학생 등 3만여 만에 달하는 외국인 주민들의 정착지원을 돕고 고용상담, 통번역서비스, 복지프로그램 등의 서비스를 지원한다. 한국어, 직업 역량강화 교육 등의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김용국 센터장은 “외국인복지센터가 외국인 주민들의 따뜻한 쉼터가 될 수 있도록 운영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백군기 용인시장은 “외국인복지센터가 문을 열게 돼 그동안 인근 지역의 센터를 이용하던 외국인 주민들의 불편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외국인 주민들이 소외받지 않고 지역사회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을 발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