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전라남도, ‘조상 땅 찾기’서비스 도민들 큰 호응

부동산특조법으로 신청 증가 1년간 4150억 이르러

양대영 건설전문기자 kspa@jeongpil.com | 기사입력 2020/10/02 [12:50]

전라남도, ‘조상 땅 찾기’서비스 도민들 큰 호응

부동산특조법으로 신청 증가 1년간 4150억 이르러

양대영 건설전문기자 kspa@jeongpil.com | 입력 : 2020/10/02 [12:50]

[정필] 추석 명절을 앞두고 조상 땅 찾기 서비스가 전남도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조상 땅 찾기는 그동안 재산관리에 소홀했거나 조상 소유의 토지를 파악할 수 없는 경우, 전국 토지 소유 현황을 조회해 주는 행정서비스다. 전라남도는 최근 1년간 15천여 명에게 3775만 1에 달한 토지를 찾아줬으며 이를 전남지역 평균 개별공시지가인 1999/를 적용해 환산하면 무려 4150여억 원에 이른다고 밝혔다.

 

특히 지난 85일부터 시행된 부동산소유권 이전등기 등에 관한 특별조치법으로 소유권 이전의 기회가 생겨, ‘조상 땅 찾기서비스 신청이 증가한 추세를 보였다. 조상 땅 찾기는 토지 소재지나 거주지에 상관없이 가까운 시·군청 민원실에서 무료로 신청할 수 있다. 토지소유자는 신분증을, 상속인은 제적등본 또는 가족관계증명서와 기본증명서를 제출해야 한다.

 

또한, 196011일 이전 사망한 경우 호주상속자가, 이후 사망한 경우 배우자 또는 직계비속이 신청할 수 있다. 본인이 소유한 토지, 아파트 등 재산은 온나라 부동산포탈의 내 토지 찾기 서비스를 이용하면 기관 방문 없이도 조회가 가능하다.

 

정애숙 전라남도 토지관리과장은 코로나19로 지친 마음이 조상 땅 찾기 서비스로 작은 위로가 되길 바란다라며 본인 또는 조상들의 토지소유권에 대해 정당한 권리를 누릴 수 있도록 지속적인 홍보와 정확한 행정서비스로 도민의 재산권 행사에 기여토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