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전라남도, 미세먼지 제거 ‘노면 청소로봇’ 시범 보급

이면도로·골목길·관광지 등 생활속 미세먼지 저감 기여

김창석 환경전문기자 kspa@jeongpil.com | 기사입력 2020/10/02 [13:00]

전라남도, 미세먼지 제거 ‘노면 청소로봇’ 시범 보급

이면도로·골목길·관광지 등 생활속 미세먼지 저감 기여

김창석 환경전문기자 kspa@jeongpil.com | 입력 : 2020/10/02 [13:00]


[정필] 이면도로와 골목길
, 전통 시장, 관광지 등 청소차량 진입이 어려운 곳에서 생활속 미세먼지를 저감시킬 다목적 노면 청소로봇이 전남 지역에 투입된다. 전라남도는 순천, 광양, 나주, 곡성, 보성, 화순, 영암, 무안, 완도, 신안 등 도내 10개 시·군에 다목적 노면 청소로봇이 각 1대씩 시범 보급된다고 밝혔다.

 

한국로봇산업진흥원이 주관한 이 사업은 산업자원통상부 공모사업으로 선정됐으며, 총사업비 3억 원(국비 70%, 도비 30%)이 투입된다. 이 사업은 도민들의 깨끗한 환경에 대한 욕구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도로 노면 청소차량의 진입이 어렵고 환경미화원의 손길이 닿지 못한 청소 취약지역에 대한 관리의 필요성이 높아져 추진됐다.

 

새로 도입될 청소로봇은 길이 240cm, 96cm, 높이 142cm 크기를 갖추고 있다. 차량 앞쪽에 부착된 장치가 회전하며 미세먼지와 흙먼지, 쓰레기 등을 모아 흡입하고 물을 분사해 재비산을 방지하는 청소 기능을 탑재하고 있다. 특히 95% 이상의 미세먼지 저감효율과 미세먼지 청정화 능력 5.5CMM의 성능을 갖추고 있어 기존 출시된 제품들보다 노면분진과 미세먼지 집진능력이 탁월하다. 이에 따라 효율적인 생활 속 미세먼지 제거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밖에 1회 충전으로 최대 6시간까지 가능한 작업 능력을 비롯 화석연료 미사용에 따른 배출가스 감소, 전기모터로 구동에 따른 주행 및 작업 소음 감소 등 장점도 있다. 박현식 전라남도 환경산림국장은 청소 취약지인 주택가, 상가, 골목길 등에 쌓인 미세먼지와 쓰레기 청소작업이 가능해져 도민들이 이를 체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앞으로도 생활 속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