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김소영 의원, 모두를 위한 디자인이라는 공감을 끌어내는 플랫폼이 되어야

배려하는 디자인 확산을 위한 콘텐츠 구축 강조

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jeongpil.com | 기사입력 2020/10/21 [09:31]

김소영 의원, 모두를 위한 디자인이라는 공감을 끌어내는 플랫폼이 되어야

배려하는 디자인 확산을 위한 콘텐츠 구축 강조

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jeongpil.com | 입력 : 2020/10/21 [09:31]

김소영 의원, 모두를 위한 디자인이라는 공감을 끌어내는 플랫폼이 되어야


[정필=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jeongpil.com ] 서울시의회 김소영 의원은 서울디자인재단 살림터 3층에 조성 중인 유니버설디자인 플랫폼 구축사업 현장을 방문하고 이곳이 유니버설디자인의 핵심가치인 다양성과 포용성을 담은 공간이 될 수 있도록 힘써 줄 것을 당부했다.

특히 유니버설디자인이 처음 등장할 당시엔 장애인과 노인 등 소수자의 거주환경 개선을 위한 물리적 장애 제거에 국한된 개념이었지만 지금은 무장애 공간, 주거, 환경, 도시 등으로 확장된 모두를 위한 디자인을 표방하는 만큼 이곳이 모두를 위한 열린 디자인을 실험하는 공간이 되도록 노력해달라고 말했다.

김소영 의원은 시민참여 체험형 전시관을 조성하는 데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시민의 일상에서 누구에게나 편한 디자인 체험을 통해 궁극적으로 유니버설디자인에 대한 시민들의 인식개선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유니버설디자인이 노인, 임산부, 어린이, 장애인 등 특정 계층만을 위한 것이 아니라 ′자신을 위한′ 디자인일 수 있다는 인식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소영 의원은 유니버설디자인 플랫폼이 배려하는 디자인을 확산하는 공간으로 기능할 수 있도록 초기 준비에 만전을 기할 것을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