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화성시 2021년도 본예산 2조 6천527억원 편성

올해 대비 1천9백44억원 증액한 2조 6천 527억원 편성.20일 시의회 제출

이승현 기자 kspa@jeongpil.com | 기사입력 2020/11/20 [16:59]

화성시 2021년도 본예산 2조 6천527억원 편성

올해 대비 1천9백44억원 증액한 2조 6천 527억원 편성.20일 시의회 제출

이승현 기자 kspa@jeongpil.com | 입력 : 2020/11/20 [16:59]

화성시청


[정필=이승현 기자 kspa@jeongpil.com] 화성시가 2021년 예산안을 2조 6천527억원으로 편성, 20일 화성시의회에 제출했다.

올해보다 약 7.9%, 1천9백44억원 증가한 금액이다.

본예산은 일반회계 2조 990억원과 특별회계 5천536억원으로 편성됐으며 일반회계 지방세 수입은 코로나19 인한 경기침체를 반영해 올해보다 458억원 감소한 1조 7백52억원으로 세외수입은 203억원이 소폭 증가한 1천515억원으로 추계했다.

국도비보조금은 한국판 뉴딜 정책으로 올해보다 2천73억원이 많은 6천839억원이 편성됐다.

이번 예산안은 장기화되는 코로나19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동시에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지속 가능한 도시를 준비하는‘화성형 그린뉴딜’에 방점이 찍혔다.

시는 우선 코로나19로 인해 사회 전반에 걸쳐 보다 강화된 복지안전망 구축 요구에 공감하고 사회복지 예산을 올해 대비 34.88% 증가한 8천117억원으로 확대 편성했다.

또한 코로나19 대응 및 감염병 관리 등을 위한 직접 예산으로 165억원을 편성하고 취약계층 일자리 지원 및 마을단위의 촘촘한 방역망 구축을 위한 지역방역 일자리사업과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소상공인의 회복을 돕는 자영업 리뉴얼 오픈 프로젝트 사업, 택시 내 비말차단막 설치 사업 등을 신설했다.

화성형 그린뉴딜에는 무상교통 버스와 버스공영제 401억원, 전기 및 수소차 구매 지원 156억원, 운행경유차 배출가스 저감사업 119억원, 스마트 관망관리 인프라 구축 71억원, 음식물처리시설 신재생에너지 리사이클등에 64억원을 투입해 포스트 코로나시대를 대비하고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루겠다는 포부이다.

이 밖에도 어촌뉴딜사업 112억원, 동탄 화물자동차 공영차고지 조성 23억원, 무봉산 자연휴양림 및 체험교육장 조성 48억원, 봉담 2지구 주차타워 등 3개소 주차장 건립공사 130억원, 화성혁신교육지구 운영비 76억원, 교육환경개선사업비 74억원, 통학버스 지원 20억원, 중고등학교 무상교복비 지원 14억원 등이 편성됐다.

반면, 각종 행사성 경비는 올해 대비 약 63억원을 삭감, 공무원 사무관리비와 공무국외 출장경비, 여비 등 행정 운영경비도 줄여 부족한 세수를 충당하고 민생안정에 보다 집중하겠다는 계획이라고 전했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코로나19라는 불안정한 시대이지만, 미래에 대한 투자는 게을리하지 않을 것”이라며 “역대 최대 규모의 예산편성으로 시민들의 어려운 일상을 보듬고 적극적으로 위기를 극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