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인천 계양구, 구제역 확산 방지 재난안전대책본부 격상 운영

이승현 보건전문기자 | 기사입력 2019/02/09 [09:18]

인천 계양구, 구제역 확산 방지 재난안전대책본부 격상 운영

이승현 보건전문기자 | 입력 : 2019/02/09 [09:18]

 


인천 계양구는 구제역 확산에 신속하게 대처하기 위해 지난 1일부터 방역대책상황실을 구청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로 격상 대응한다. 지대본은 구제역 위기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백신 예방접종, 소독현황 등과 구제역 발생 시 살처분 작업 및 이동제한 등을 총괄한다. 지역경제과 동물방역팀은 비상상황에 대비하여 비축 중이던 구제역 백신으로 21일부터 2일까지 이틀에 걸쳐 관내 소·돼지·염소·사슴 55농가 우제류 2,022두 전두수를 추가 접종했다.


18일부터 방역 취약농장을 대상으로 구제역 백신접종 항체 형성검사 및 방역실태 점검이 추진됨에 따라 농장주들에게 임신축이나 허약축 등 백신 접종이 누락된 개체가 없는지 확인하고 누락 농가는 보완접종을 하도록 홍보하고 있다. 항체검사 결과 백신 접종을 실시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되거나 항체가 기준치 미달 농가는 가축전염병 예방법에 따라 10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아울러, 구에서는 인천시 보건환경연구원, 인천축협과 합동으로 소독을 실시하는 등 구제역 및 조류독감(AI) 차단 방역에 철저를 기하고 있다. 계양구는 성공적인 차단방역으로 AI가 단 한 번도 발생하지 않은 청정지역을 유지하고 있으며, 201012월부터 2011년 초까지 전국적으로 지속된 구제역 재난 상황 속에서도 정확한 상황판단과 신속한 방역대책 추진으로 인근 지자체 보다 월등히 낮은 살처분(계양 11%, 서구 83%, 김포 77%, 강화 22%)을 기록했으며, 이후 현재까지 구제역 발생이 없다.


인천 계양구 관계자는 구제역 관내 유입 차단을 위해 방역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구제역 의심증상을 발견한 농가에서는 즉시 신고하고, 되도록 축산 농가 방문을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