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윤화섭 안산시장, 국정설명회서 지역현안 사항 ‘정책 건의’제안

안산선 지하화·화랑유원지 리모델링 등 총 6개 사업 제안

양상호 행정전문 기자 | 기사입력 2019/02/11 [15:24]

윤화섭 안산시장, 국정설명회서 지역현안 사항 ‘정책 건의’제안

안산선 지하화·화랑유원지 리모델링 등 총 6개 사업 제안

양상호 행정전문 기자 | 입력 : 2019/02/11 [15:24]
    윤화섭 안산시장이 8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정필] 윤화섭 안산시장이 정부에 안산선 지하화, 화랑유원지 리모델링 등 여섯 가지 지역 현안에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8일 서울 정부청사에서 열린 국정설명회에 참석한 윤 시장은 수도권 순환철도망 구축 사업과 연계한 안산선 지하화, 화랑유원지 리모델링 추진에 대한 국비 지원, 국립시민공동체회복센터 건립, 종합병원급 국립의료원 건립, 국가안전국립도서관 건립, 4.16생명안전공원 건립 등 6개 사업에 대한 정부의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윤 시장은 국정설명회 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진행된 오찬장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안산시민들은, 세월호 참사가 아프고 어두운 역사로 남지 않고 희망의 디딤돌이 되기를 기대하며, 이를 위해 안산시민이 염원하는 몇 가지 사업들을 정부에 건의한 바 있다”며 “시민 화합과 도시 상생 발전을 위해 정부의 적극적 지원을 바란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 4월 세월호 4주기 추모메시지를 통해 “‘4.16생명안전공원’은 생명과 안전을 최고의 가치로 선언하는 대한민국의 소망으로 세월호의 아픔을 추모하는 그 이상의 상징성을 가진다”며 “안산시와 함께 안산시민과 국민들이 자부심을 가질 수 있는 세계적인 명소로 만들어 보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또한 이낙연 국무총리도 “4.16생명안전공원이 기억과 치유와 안전의 상징 공간이자 세계인의 사랑을 받는 명소로 조성되도록 정부가 안산시와 협력하며 지원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바 있다.

이와 함께 윤 시장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에게 복지 수요 증가에 따른 ‘맞춤형 복지 서비스 제공을 위한 전담 조직 신설’을 건의했으며, 유은혜 교육부장관에게는 유치원에 다니는 외국인 아동들의 누리과정 학비에 대한 국비 지원을 건의했다.

이날 국정설명회는 정부종합청사에서 정부 대표로 대통령비서실 정책실장과 국가안보실장, 경제부총리, 사회부총리, 행정안전부장관이 참석해 전국 시장·군수·구청장을 대상으로 현 정부의 국정운영 기조와 정책방향을 설명하고 토의하는 시간으로 이루어졌다. 이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오찬 간담회가 이어졌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