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문재인 대통령, 두바이 엑스포 한국관∙UAE관 방문

'두바이 엑스포'에서 대한민국이 선사하는 무한한 세상을 만났습니다

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jeongpil.com | 기사입력 2022/01/17 [17:09]

문재인 대통령, 두바이 엑스포 한국관∙UAE관 방문

'두바이 엑스포'에서 대한민국이 선사하는 무한한 세상을 만났습니다

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jeongpil.com | 입력 : 2022/01/17 [17:09]

문재인 대통령, 두바이 엑스포 한국관∙UAE관 방문


[정필=류다인 정치전문기자 kspa@jeongpil.com] 아랍에미리트연합(UAE)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각) 두바이 엑스포 '한국의 날' 공식행사의 마지막 일정으로 한국관과 UAE관을 방문했다. 문 대통령은 두바이 엑스포 내에서 운영되는 전기카트를 타고 현장에 도착했고, UAE측에서 나흐얀 빈 무바락 관용공존부 장관 겸 두바이 엑스포 총괄책임과 압둘라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외교부 장관이 나와 동행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관장 및 현지인 서포터즈와 인사를 나눈 뒤 한국관 내의 스핀큐브 증강현실 코너 등 곳곳을 살폈다. 2030 부산 엑스포 유치에 관한 증강현실 영상이 나오는 태블릿PC 화면을 보고 문 대통령은 "2030년 부산"이라는 말로 엑스포 유치 의지를 되새겼다. 이어 '버티컬 시네마'로 이동해 증강현실 콘텐츠를 통해 체험하는 미래의 한국, 한국의 문화를 보여주는 영상을 시청하기도 했다.

공연장을 찾을 문 대통령은 'Massive Vibe(모두가 연결되는 거대한 움직임)'를 주제로 한 상설공연팀의 무대를 일반 관람객들과 함께 관람했다. 문 대통령은 공연장에 앉아 있는 국악 연주자들(부산시립무용단 소속)에게 다가가 허리를 숙여 박수를 친 뒤 자리에 앉아 관람을 시작했다. 공연은 '별주부전'을 활용해 한국의 흥과 멋을 역동적이고 독창적으로 구성해 전 세계가 하나가 된다는 의미로 진행되었다.

공연단이 그룹 이날치의 곡 '범 내려온다'와 글로벌 아이돌그룹 BTS의 노래에 맞춘 춤사위를 선보이자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밝은 표정으로 박수를 보냈다. 이어 전통음악에 맞춘 부산시립무용단의 공연도 펼쳐졌다. 문 대통령은 공연이 모두 마무리 된 후 공연장을 나가면서 단원들과 일일이 인사를 나눴고, 밖에 있던 관람객들이 박수를 보내자 손을 흔들며 화답했다.

한편, 이날 문 대통령이 방문한 한국관은 우리 정부가 471억 예산을 투입해 조성했으며, 192개 참가국 중 UAE, 사우디, 일본, 이탈리아에 이어 5번째 큰 규모(4,651.41㎡)다. 한국관의 주제는 'Smart Korea, Moving the World to You(스마트 코리아, 한국이 선사하는 무한한 세상)'로 외관에 설치된 1,597개의 스핀큐브는 시시각각 변화되는 대한민국의 역동성을 표현했다. 지금까지 50만 명 이상의 관람객이 방문하는 등 두바이 엑스포의 대표적 랜드마크이자 대표 인기관으로 꼽히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