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난치성 질환 ‘림프부종’ 치료물질 기술이전

경과원 림프부종 치료제 후보물질 도내 바이오벤처 기업에 기술이전
도내 바이오·제약 스타트업의 R&D 역량 강화 지원에 박차

양건영 의학전문기자 kspa@jeongpil.com | 기사입력 2022/01/18 [11:02]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난치성 질환 ‘림프부종’ 치료물질 기술이전

경과원 림프부종 치료제 후보물질 도내 바이오벤처 기업에 기술이전
도내 바이오·제약 스타트업의 R&D 역량 강화 지원에 박차

양건영 의학전문기자 kspa@jeongpil.com | 입력 : 2022/01/18 [11:02]

▲ 바이오센터  ©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정필]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하 경과원) 바이오센터는 지난 17일 경기도 바이오·제약 스타트업인 라플레에 림프부종 치료를 위한 신약후보물질을 기술이전 했다고 밝혔다.

 

이번 기술이전은 경기도가 추진하는 바이오산업 육성지원사업의 우수성과 중 하나로, 경과원 구진모 박사가 주관하고 성균관대학교 이석찬 교수, 경희대학교 강희 교수가 공동연구를 진행했다. 지난 20204월에는 공동연구한 후보물질의 특허를 출원하고 의약화학분야 국제저명학술지인 'European Journal of Medicinal Chemistry'에 논문을 발표하기도 했다.

 

림프부종(Lymphedema)은 전 세계적으로 수백만 명을 괴롭히는 만성질환으로 림프관/림프절이 손상되어 발생한다. 손상된 림프관은 단백질 성분이 함유된 수분을 배출되지 못해 세포 조직에 고이고 지방을 축적하고 염증반응이 생기며 섬유화 현상이 나타나게 된다. 이런 일련의 증상들은 신체 일부, 특히 팔이나 다리가 심하게 붓는 질환이다.

 

현재 림프부종에 대한 치료법으로는 물리적 압박요법 및 경구용 보조약물치료로 한정된 가운데, 경과원은 림프부종을 예방하고 치료하는 신약후보물질인 ‘GSK-2’를 개발하고 세포내 평가와 동물실험에서 효과를 입증하여 신약 후보물질로서도 충분한 가치를 나타냈다.

 

특히, 쥐 복강의 대식세포(백혈구의 일종)에 염증유발물질(LPS, lipopolysaccharide)을 처리하는 세포 실험에서, GSK-2는 염증성 사이토카인을 50%까지 감소시켰다. 동물실험에서도 쥐의 하지 림프절을 손상시켜 림프부종을 유발했을 때 GSK-2는 하지의 붓기를 70%가량 줄였다.

 

경과원 구진모 박사는 기존에 치료제가 전무한 림프부종 치료에 대한 기술을 확보할 수 있는 연구라며 이번 기술이전을 통해 도내 바이오·제약 스타트업의 연구개발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기술이전을 받는 라플레의 염창환 대표는 이전 받은 기술을 토대로 림프부종으로 고통 받는 환자에게 희망을 주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림프부종치료용 후보물질 개발 및 기술이전과 관련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경과원 바이오센터 천연물연구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경과원 바이오센터는 2007년부터 도내 바이오·제약기업 육성지원을 실시해 지금까지 도내 약 120여 개의 바이오·제약기업에 47만 건의 연구 인프라와 기술을 지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