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구리시, 제64회 현충일 추념식 ‘호국영령 추모’

국가유공자기록화사업 지속추진 시민과 국가유공자간 공감대 형성

이승현 기자 | 기사입력 2019/06/06 [15:06]

구리시, 제64회 현충일 추념식 ‘호국영령 추모’

국가유공자기록화사업 지속추진 시민과 국가유공자간 공감대 형성

이승현 기자 | 입력 : 2019/06/06 [15:06]

 

[정필] 구리시는 6일 인창동 소재 현충탑 경내에서 호국영령의 명복을 빌고 순국선열 및 전몰군경의 숭고한 애국정신과 위훈을 추모하기 위해 제64회 현충일 추념행사를 거행했다.

 

이날 추념 행사에는 안승남 시장을 비롯 기관단체장, 보훈·향군단체장 및 회원, 일반시민 등 500여 명이 참석해 헌화와 분향을 올렸다. 특히 올해는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에 대한 조의를 표하는 의미를 더해 묵념 후 21발의 조총을 발사했다.

 

추념식은 오전 10시 정각 전국 동시에 울리는 사이렌 소리에 맞춰 1분간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분들에 대한 묵념을 시작으로 헌화와 분향, 추모노래, 추념사 헌시 낭독, 현충일 노래와 마지막으로 호국영령을 추모하기 위한 퍼포먼스로 나비 날리기 순으로 진행됐다.

 

안승남 시장은 추모사를 통해 “올해는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역사적인 해로 구리시는 역경을 딛고 일어선 100년의 역사를 넘어 순국선열들이 피 흘려 뿌렸던 그날의 숭고한 정신을 계승하고 앞으로 100년의 새로운 물줄기를 써 내려 가기 위한 책무를 지켜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안 시장은 “이를 위한 굳은 실천의 각오로 지난 3월 전국 지자체 최초로 ‘제1회 구리시국가유공자의 날’행사를 개최했으며, 당시 감동의 시간으로 기억되는 국가유공자 기록화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여 시민과 국가유공자간 공감대 형성은 물론 세대간의 이해와 화합을 이루는 구리, 시민행복특별시를 구현해 나가는 정신적 동력으로 삼겠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