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안산시, 제64회 현충일 추념식 거행

호국·보훈의 달 맞아 전적지순례·위안행사 개최 예정

이승현 기자 | 기사입력 2019/06/06 [19:22]

안산시, 제64회 현충일 추념식 거행

호국·보훈의 달 맞아 전적지순례·위안행사 개최 예정

이승현 기자 | 입력 : 2019/06/06 [19:22]

 

 

[정필] 안산시는 제64회 현충일을 맞은 6일 단원구 원곡동에 위치한 현충탑에서 추념식을 거행했다. 추념식에는 윤화섭 안산시장과 김동규 안산시의장, 지역 국회의원, 기관장, 보훈·향군단체장, 시민 등 모두 5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오전 10시부터 안산시 전역에 울린 추모 사이렌에 맞춰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명복을 기원하며 묵념의 시간을 갖고 헌화·분향을 진행했다. 이어 추모헌시 낭송과 현충일 노래 제창과 유가족 및 시민들의 분향도 이뤄졌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추념사를 통해 “국가와 민족을 위해 귀환 목숨을 바친 순국선열과 호국영령들의 숭고한 희생을 기리기 위해 현충탑 앞에 모였다”라며 “안산시는 보훈가족을 더욱 잘 모시며, 순국선열들의 희생을 선양하는 대표도시로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안산시는 현충일 추념식에 이어 호국·보훈정신 계승과 국가유공자·유족에 대한 예우 강화 차원에서 보훈문화 확산을 위한 각종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앞서 안산시 내 상이군경회, 전몰군경유족회, 광복회, 6·25참전유공자회 등 보훈단체는 올 3월부터 각종 보훈행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호국안보정신 고취를 위한 전적지 순례도 진행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