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특집] 행정안전부, 2026년까지 어린이 교통사고 사망 제로화

양상호 행정전문기자 kspa@jeongpil.com | 기사입력 2022/08/15 [15:46]

[특집] 행정안전부, 2026년까지 어린이 교통사고 사망 제로화

양상호 행정전문기자 kspa@jeongpil.com | 입력 : 2022/08/15 [15:46]

행정안전부는 어린이 안전을 위한 교통·식품 등 6대 역점 분야 발표에 따른 1차 어린이 안전 종합계획(安全 綜合計劃)2026년까지 어린이 교통사고(交通事故) 사망 제로화를 전제로 정부는 관계부처 합동으로 어린이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생활환경(生活環境) 개선 및 사회문화(社會文化) 조성을 위해 1차 어린이 안전 종합계획(安全 綜合計劃)(2022~2026)’12일 확정·발표했다. 1차 어린이 안전 종합계획(安全 綜合計劃)은 정부의 어린이 안전 정책을 체계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지난 20205월에 제정된 어린이 안전관리(安全管理)에 관한 법률(法律)’에 근거해 처음으로 마련됐다이번에 수립된 종합계획은 교통안전(交通安全), 제품안전(製品安全), 식품안전(食品安全), 환경안전(環境安全), 시설안전(施設安全), 안전교육(安全敎育) 6대 분야 17개 과제로 구성한 점을 짚어본다

 

<교통안전 분야>

 

안전하고 편리하게 등·하굣길 보행환경(步行環境)을 개선하고 어린이 보호구역 내 교통안전시설물(交通安全施設物)을 보다 체계적으로 관리한다. 우선 보행자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차도와 보도가 미분리된 도로를 보행자우선도로(步行者于先道路)로 지정하고, 보행로 설치가 곤란한 장소는 일방통행으로 지정한다. 보행자우선도로(步行者于先道路)로 지정되면 어린이 통행 우선권이 보장되고 차량은 서행 및 일시정지 의무가 부여되며 안전표지 및 보행친화적 도로포장 등 환경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 어린이 보호구역 내 설치된 신호기 등 교통안전시설물(交通安全施設物)에 대한 적정성을 검증하고 어린이가 안전하게 승·하차(·下車) 할 수 있는 전용 정차구역(停車區域)을 활성화한다. 특히 통학로가 비슷한 학생들을 모아 교통안전지도사(交通安全指導士)와 등·하교를 같이하는 워킹스쿨버스를 활성화한다. 신규 운전면허 취득자(運轉免許 取得者) 등 운전자를 대상으로 어린이 교통안전 교육(交通安全 敎育)도 강화한다.

 

<제품안전 분야>

 

빈틈없는 어린이 제품 안전관리(製品 安全管理)를 위해 미끄러짐·추락 등 물리적 안전기준(安全基準)과 유해물질 노출(有害物質 露出) 등 화학적 안전기준(化學的 安全基準)을 지속 정비하고, 불법제품(不法製品) 유통을 방지한다. 빈번하게 발생하는 어린이 제품의 주요 사고원인(事故原因)을 분석하고 위해요소(危害要所)를 평가하는 등 물리적 안전사고(物理的 安全事故) 저감을 위한 방안을 마련한다국제적(國際的0으로 신규 추가되는 유해물질(有害物質)도 지속 모니터링한다. 구매대행과 SNS 등 어린이 제품 신규 유통경로에서의 불법제품(不法製品)을 감시하고, 핵심어 분석을 통해 쟁점이 되는 제품을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는 인공지능(人工知能) 기반 정보수집(情報蒐集) 시스템을 구축한다. 영세기업(零細企業)에는 시험·인증 비용 지원을 확대하고 품목별 상세한 표시사항(標示事項)을 안내하는 품목별 표시사항(標示事項) 안내서를 보급해 기업이 안전한 제품을 제조할 수 있도록 유도한다.

 

<식품안전 분야>

 

어린이의 활동 공간과 식습관(食習慣) 변화를 고려해 식생활 안전관리(食生活 安全管理)를 실시하고, 어린이 급식위생(給食衛生)을 체계적으로 관리한다. 편의점에서 어린이를 대상으로 고카페인 과잉섭취(過剩攝取) 예방 활동을 하고, 햄버거 등 어린이 기호식품(嗜好食品) 가맹점 매장의 알레르기 유발 식품 표시를 관리한다. 어린이 식생활(食生活)에 관심이 많은 학부모·학교운영위원 등을 전담관리원(專擔管理員)으로 우선 지정해 학교 주변 식품안전관리(食品安全管理)에 직접 참여토록 함으로써 관리 내실화를 도모한다. 어린이 급식소의 식중독(食中毒) 발생을 감소시키기 위해 자동 온도관리(溫度管理) 체계 등 지능형 급식관리(知能形 給食管理) 시스템을 도입하고, 유치원 등 집단 급식소의 식중독(食中毒) 조기경보시스템 등록을 확대해 사전 예방체계(豫防體系)도 구축한다.

 

<환경안전 분야>

 

어린이용품과 어린이 활동 공간 안전관리(安全管理)를 통해 어린이의 환경유해인자(環境有害因子) 노출을 최소화한다. 위해성평가(危害性評價) 대상 환경유해인자(環境有害因子)에 대한 위해성평가(危害性評價) 방법을 마련해 사용 제한 환경유해인자(環境有害因子)를 신규로 지정하고, 사전에 검증된 살생물물질(殺生物物質제품만 유통할 수 있도록 사전승인제도(事前承認制度)를 단계적으로 도입한다. 어린이가 주로 활동하거나 머무르는 공간에 사용되는 마감재·바닥재 속 중금속()과 프탈레이트(플라스틱을 부드럽게 하는 화학 첨가제)류 가소제의 기준 개정에 따라 개정된 기준이 효과적으로 실제 공간에 적용될 수 있도록 점검을 하고, 소규모 시설을 대상으로 시설개선을 지원한다.

 

<어린이 이용시설 안전 분야>

 

데이터 기반의 종합적·체계적(綜合的·體系的)인 관리로 학교안전사고(學校安全事故)를 예방하고, 어린이 안전교육 제도의 정착을 추진한다. 학교 관련 재난통계(災難統計) 및 학교 주변 교통사고 통계 등 공공데이터와 연계해 학교안전 실태조사를 추진하고, 학생안전사고(學生安全事故) 빅데이터를 분석해 학교별 맞춤형 사고 예방방안(豫防方案)을 제시한다. 특히 학교·학원 등 13세 미만 어린이가 이용하는 시설의 종사자가 해마다 4시간 이수해야 하는 응급처치교육제도(應急處置敎育制度)를 정착시키고, 어린이 안전교육(安全敎育) 관리 시스템을 구축해 교육실적(敎育實績)을 체계적으로 관리한다.

 

<안전교육 분야>

 

어린이안전 체험교육(體驗敎育)의 질을 높이고, 찾아가는 安全敎育 서비스를 확대해 체험형 어린이 안전교육(安全敎育)을 활성화한다. 이를 위해 가상현실·증강현실(假想現實·增强現實) 등 신기술을 활용한 실감 나는 교육을 하고, 건물탈출·직업안전(建物脫出·職業安全) 등 프로그램을 다양화해 교육의 질을 높인다. 교육시설 등 기반이 부족해 어린이가 안전교육(安全敎育)을 받기 어려운 지역에는 체험시설(體驗施設)을 탑재한 특수차량(特殊車輛)을 활용해 순회 교육을 함으로써 어린이 안전교육(安全敎育) 사각시대(死角地帶)를 해소한다. 김성호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미래 우리 사회의 주역인 어린이가 건강하고 안전하게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것은 우리 모두의 의무이자 저출산·고령화(低出産·高齡化) 문제를 극복하는 데 도움이 된다면서 중앙부처와 지자체 간 원활한 협업을 바탕으로 어린이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사회로 나아가기 위해 사회구성원(社會構成員) 모두가 적극적으로 동참해 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특집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