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수원시, ‘100년만에 다시부르는 노래’

이승현 기자 | 기사입력 2019/06/25 [15:40]

수원시, ‘100년만에 다시부르는 노래’

이승현 기자 | 입력 : 2019/06/25 [15:40]
    ‘100년만에 다시부르는 노래’ 포스터

[정필] 오는 28일 오후 7시 30분 수원청소년문화센터 온누리 홀에서 수원시 3.1운동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회 주최 수원국악예술단의 주관으로 100년 만에 다시 부르는 노래 공연을 갖는다.

이날 공연에는 빼앗긴 조국의 독립을 외치다 서대문 형무소에 끌려가 수감된 서대문 형무소 여옥사 8호방 유관순, 심명철, 어윤희, 권애라, 신관빈, 임명애, 김향화 독립운동가 고통의 고문을 이겨 내며 공포의 밤을 스스로 달래고 용기를 불어넣으려 옥중에서 만들어 불렀던 노래 ‘선죽교 피다리’와 ‘대한이 살았다’라는 노래를 부를 예정이다.

‘선죽교 피 다리’와 ‘대한이 살았다’는 그의 자손들에 의해 가사만이 전해지고 있었으나 수원국악예술단이 젊은 작곡가 유용재, 권가영의 작곡으로 경기도립국악단 수석 단원인 함영선씨와 국악박사 안소은 명창 , 경기소년소녀합창단과 파라칸사스팀이 함께 부를 예정이다.

수원국악예술단 김성우 예술감독은 ‘어린나이에 만세 운동을 하다 형무소 잡혀가 모진고문 속에서 공포를 이겨내려 불렀다는 저 노래들이 가사라도 남아서 후손들에게 전해지는 것도 다행’이라며 ‘그 노래를 다시불러 널리 알릴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이야기 했다.

이번 공연을 통해 8호 감방 ‘유관순, 심명철, 어윤희, 권애라, 신관빈, 임명애, 김향화’ 열사들의 애국심에 대해 알리고, 특히 수원지역 여성독립 운동가 김향화를 널리 알릴수 있는 뜻 깊은 공연이 될것으로 예상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