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공유의 시대, 저작권 공유와 활용 방향 논의

27일 2019 공유저작물 및 오픈소스 콘퍼런스 개최

이승현 기자 | 기사입력 2019/06/25 [16:47]

공유의 시대, 저작권 공유와 활용 방향 논의

27일 2019 공유저작물 및 오픈소스 콘퍼런스 개최

이승현 기자 | 입력 : 2019/06/25 [16:47]
    2019 공유저작물 및 오픈소스 콘퍼런스 포스터

[정필]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저작권위원회와 함께 27일 오후 2시,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2019 공유저작물 및 오픈소스 콘퍼런스’를 개최한다.

올해는 ‘공유의 시대, 저작권 공유·활용의 방향’이라는 주제로 공유저작물과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라이선스에 대한 국내외 현황을 나누고, 산업적·교육적 활용 사례와 앞으로의 발전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발표는 공유저작물과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분과로 나뉘어 동시에 진행된다.

공유저작물 분과에서는 유럽연합 내 도서관·박물관 등의 디지털화된 공유저작물을 연계해 제공하고 있는 유로피아나의 정책 고문 줄리아 팰런을 비롯, 세이프 크리에이티브의 제품 관리자 마리오 페나가 각각 해외의 공유저작물 현황과 활용 사례 등을 발표한다. 콘텐츠 무상공유 활동 단체 ‘셀수스 협동조합’의 김형진 이사, 한국교육학술정보원의 변태준 본부장은 각 분야에서의 공유문화 확산을 위한 사례와 과제를 심도 있게 발표한다.

오픈소스 분과에서는 토요타 자동차 그룹의 과제 관리자 마사토 엔도, 리눅스 재단의 총괄 관리자 셰인 코플란, 지피엘 바이올레이션의 설립자 헤럴드 벨테 등 해외 연사와, 우리나라 최철 변호사가 각국의 오픈소스 라이선스 분쟁 현황과 오픈소스 활용을 위한 라이선스 준수 방안 등을 발표한다.

본행사에 앞서 올해 처음 선정된 ‘명예 기증자’에 대한 기증증서 수여식이 진행된다. 자신이 촬영한 사진 200여 점을 기증한 배우 이광기 씨와, 자작곡 ‘그대는’의 음원을 기증한 가수 겸 배우 진영 씨에게 저작권 나눔 문화 확산 참여를 의미하는 기증 증서가 수여된다. 이와 함께 ‘제11회 공유저작물 창작공모전’ 수상자 시상식과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분야 공로자에 대한 수여식도 진행된다.

참가자들이 직접 보고 체험할 수 있는 공유·기증저작물 전시, 공유마당·오픈소스 라이선스 종합정보시스템 체험공간, 저작권 법률상담 등 각종 부대행사도 마련된다.

이번 콘퍼런스에 참가하기를 희망하는 사람은 당일 오후 1시부터 진행되는 현장 등록을 하면 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누구나 창작자가 될 수 있는 현시대에서는 저작권 걱정 없이 이용할 수 있는 공유저작물과 오픈소스 소프트웨어의 중요성이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콘퍼런스가 저작권 공유문화 확산을 위한 앞으로의 방향을 논의하는 뜻깊은 자리가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