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특집] 수원시, 옛날 사람들의 삶과 여행의 흔적 접하는 예술작품

김지태 문화전문기자 kspa@jeongpil.com | 기사입력 2022/09/06 [19:37]

[특집] 수원시, 옛날 사람들의 삶과 여행의 흔적 접하는 예술작품

김지태 문화전문기자 kspa@jeongpil.com | 입력 : 2022/09/06 [19:37]

 

박물관·미술관·화성행궁 등 다채로운 수원의 즐길거리로 올 추석도 수원에서 알차게 보낼 수 있는 옛날 사람들의 삶과 여행의 흔적 접하는 수원·광교박물관 테마전 관람으로 시립아이파크미술관 기획전 등 자연(自然)을 담은 예술작품(藝術作品)의 아름다움 만끽하고 수원화성(水原華城) 일대에서 가족과 함께 화성행궁(華城行宮) 야간 산책 및 전통공연(傳統公演) 즐기기 둥근 보름달에 모두의 안녕을 염원할 추석이 다가왔다. 아쉽게도 올해 역시 감염병(感染病) 확산 우려가 완전히 사라지지 않았다. 나와 가족, 이웃의 안전을 위해 가볍게 명절을 보내는 인내가 필요한 상황이다. 수원시민들이 가까운 곳에서 연휴(連休)를 즐길 수 있는 방법을 살펴본다.

 

<화성행궁 매력 두 배, 초가을 저녁 산책>

 

수원화성(水原華城)은 남녀노소 누구나 명절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는 장소로 제격이다. 도심 한가운데서 아늑하고 아담한 옛 궁을 거닐며 고즈넉하면서도 활기찬 경험이 가능하다. 백미는 화성행궁(華城行宮)이다. 연휴기간(連休期間) 내내 오전 9시부터 밤 930분까지 개방된다. 특히 오후 6시부터 시작되는 야간개장 달빛정담은 밤 궁궐을 산책하는 특별한 기회다. 선선해진 저녁 시간, 아늑한 조명 아래 돌담과 기와가 장식한 궁궐 내부를 산책하며 가족끼리 더욱 돈독한 이야기를 나누기 좋다. 입구 포토존에 마련된 커다란 보름달은 추석을 맞아 기념사진 찍기에도 제격이다. 7세 이상 어린이부터 만 65세 미만의 시민은 700~1500원의 관람료가 있지만 한복을 입고 오면 무료다.

 

낮 시간대 공연들도 다채로움을 더한다. 화성행궁(華城行宮) 신풍루 앞에서 9~12일 오후 4시에는 추석을 맞아 특별공연(特別公演) ‘온달이 펼쳐진다. 수원지역에서 활동하는 전통예술인(傳統藝術人)들이 인형극, 줄타기, 전통무용(傳統舞踊), 탈춤 등 매일 다른 공연의 재미를 선물한다. 무예24 시범공연은 연휴기간 휴연하는 대신 11일에만 특별공연(特別公演)2(오전 11, 오후 2) 진행할 예정이다. 연휴기간(連休期間) 내내 수원화성(水原華城)은 무료로 상시 개방된다. 아름다운 경관으로 손꼽히는 방화수류정(訪花隨柳亭)과 넓은 잔디밭이 마음도 너그럽게 해 주는 연무대, 팔달산 자락을 끼고 적당히 운동을 겸할 수 있는 서장대 등에서 여유를 즐기기 좋다. 하지만 화성행궁광장(華城行宮廣場) 등에 위치한 종합안내소와 각 지점별 해설사 안내소, 체험시설 등은 운영시간이 각기 다르며, 추석 당일인 10일에는 운영되지 않으니 미리 확인해야 한다.

 

<미술관에서 만끽하는 자연과 예술>

 

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에서는 자연을 주제로 한 전시들이 진행 중이어서 예술작품이 된 자연을 가까이서 접하는 기회를 만날 수 있다. 먼저 연휴 마지막날인 12일까지 진행되는 먼 산을 머금고는 수원 출신 박영복, 이선열, 권용택 작가가 그려낸 자연을 조명한 전시다. 출향 후 강원도 평창에서 오랜 시간 체류하며 자연을 소재로 작품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세 작가가 화폭에 담아 낸 일상의 소박한 풍경과 수려한 풍광이 관람객을 기다린다. 빛이 만개한 보름달, 푸른 겹겹의 석벽과 힘차게 휘감아 도는 강줄기 등 생명력 넘치는 자연의 풍광이 시민들을 기다린다. 2022 소장품 교류기획전 우리가 마주한 찰나는 수원시립미술관을 포함한 총 10곳의 국공립미술관 소장품을 전시하고 있다.

 

이건용, 김창열, 이배 등 국내 대표 작가 24인이 재현한 작품들은 자연인간’, 내면과 예술에 관한 사유를 담은 그 너머를 마주하게 한다. 수원시립미술관에서 열리는 두 전시는 오전 10시부터 관람 가능하며, 마감 1시간 전인 오후 6시까지만 입장할 수 있다. 연휴 4일 중 추석 당일인 10일은 4천원의 입장요금을 받지 않는다. 연휴 마지막 날에는 특별한 공연도 준비돼 즐거움을 더한다. 12일 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 로비에서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무료 공연이 펼쳐진다. 재즈와 국악의 퓨전밴드 아름드리의 연주가 기대를 모은다. 이와 함께 연휴 기간 휴관 없이 무료 운영되는 수원시립아트스페이스광교에서는 환경과 지속 가능한 미래를 주제로 현대미술 작가들과 함께하는 교육전시 휘릭, 뒹굴~ !’12일까지 열리고 있으니 일정과 참여 가능 여부를 확인하면 좋다.

 

<박물관에서 만나는 옛 삶의 흔적>

 

고향 방문이나 여행을 떠나지 않고 집에서 안전하게 연휴를 즐기는 시민들이라면 그 아쉬움을 박물관에서 달랠 기회가 있다. 추석 연휴 기간 수원시가 운영하는 3개 박물관 모두 무료 개방되니 운영시간(오전 9~오후 6) 중 적당한 시간을 골라 방문하면 된다. 수원박물관에서는 테마전 수원지역의 개발과 보존이 추석 연휴 마지막 날까지 진행된다.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고향을 찾지 못하는 신도시 주민들이 수원에서 먼저 살았던 사람들의 흔적을 만날 수 있다. 광교지구와 호매실지구 등 신도시 개발 과정에서 진행된 유적조사를 통해 발굴된 수원지역의 유물 100여점이 전시돼 있다. 광교에서 발굴된 통일신라시대 토기, 조선시대 전주이씨 이만화 묘지(墓誌)·묘지함(1744), 호매실에서 발굴한 청동기시대 돌칼과 골아가리토기 등이 대표적이다.

 

특히 16세기 양반가 여인의 온전한 복식으로 학계의 주목을 받았던 국가민속문화재도 만날 수 있다. 오산 가장지구 일반산업단지 조성이 추진되던 2007~2011년 발굴된 후 국가민속문화재 제300호로 지정된 유물들이다. 조선시대 청동거울, 저고리(구성이씨 무덤 출토), 자수바늘꽂이(여흥이씨 무덤 출토) 등 수원박물관이 보관·관리 중인 주요 국가귀속유물을 볼 수 있다. 수원광교박물관에서 열리고 있는 테마전 근대관광, 금강산을 열다는 여행을 가지 못한 시민들이 아쉬움을 달랠 수 있는 전시다. 독도박물관 초대 관장을 역임한 수원 출신 사운 이종학 선생(1927~2002)이 수원시에 기증한 유물 중 금강산 관련 자료가 엄선돼 있다. 조선시대 금강산 유람 관련 자료, 개화기 외국인들의 금강산 기행문, 일제강점기 금강산 관광 양상과 금강산 관광지 개발 관련 자료 등을 통해 과거 여행의 역사를 경험해 볼 수 있다.

 

<명절엔 누구나 따뜻하게, 시민을 안전하게>

 

수원시는 시민 모두가 안전하고 편안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2022 추석 연휴 종합대책을 마련했다. 우선 추석 연휴 기간 건강 관리를 위해 급할 때 이용할 수 있는 병원을 알아둬야 한다. 수원시는 4개 구 보건소에서 오전 9시부터 오후 1시까지 코로나19 검사를 위한 선별진료소를 운영한다. 24시간 운영되는 종합병원과 응급의료기관은 총 7곳이다. 무엇보다 가까운 비상진료기관 및 약국의 운영 시간을 확인해 두면 도움이 된다.

 

일상생활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쓰레기는 9일과 12일에는 정상 수거하고, 10일과 11일에 수거하지 않는다. 연휴가 시작되기 전까지 추석 물가 동향을 파악하고, 성수품 중점관리 및 가격표시제와 원산지표시 등에 대한 지도점검도 마무리한다. 또 어려운 이웃들이 따뜻하게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노숙인 무료급식과 아동급식 등이 지원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특집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