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한국, 세계국채지수 관찰대상국 등재…내년 공식편입 기대

편입시 50조∼60조원 외국인 투자금 유입 전망

김성문 경제전문기자 kspa@jeongpil.com | 기사입력 2022/10/02 [06:30]

한국, 세계국채지수 관찰대상국 등재…내년 공식편입 기대

편입시 50조∼60조원 외국인 투자금 유입 전망

김성문 경제전문기자 kspa@jeongpil.com | 입력 : 2022/10/02 [06:30]

한국이 세계 3대 채권지수 중 하나인 세계국채지수(WGBI) 관찰대상국으로 등재됐다.

 

정부는 이르면 내년에 WGBI 편입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편입 시 약 50조~60조원의 외국인 국채 투자가 유입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기획재정부는 30일 런던 증권거래소 산하 FTSE Russell이 29일(현지시간) 발표한 이달 FTSE 채권시장 국가분류에서 한국을 잠재적으로 시장접근성 상향 조정(레벨1→레벨2) 가능성이 있는 관찰 대상국으로 분류했다고 밝혔다.

 

▲ 세계국채지수(WGBI)를 관리하는 FTSE Russell이 29일(현지시간) 한국의 WGBI 관찰대상국 편입을 알린 보도자료. (사진=FTSE 러셀그룹 누리집 캡처)  ©



FTSE Russell은 채권시장 국가분류에서 국가별 시장접근성을 레벨 0~2로 구분하고 있으며 레벨 2 국가만 WGBI 편입이 가능하다.

 

이번에 한국이 관찰대상국으로 등재된 것은 FTSE가 2019년 3월 한국의 시장접근성을 레벨1로 평가한 이후 처음이다.

 

FTSE Russell은 “한국 정부가 외국인 국채·통안채 투자 비과세, 외환시장 선진화 방침, 국제예탁결제기구(ICSD) 통한 국채 거래 활성화 계획 등을 발표하는 등 그동안 외국인 채권 투자를 저해해왔던 요인들에 대한 제도 개선을 추진하고 있어 레벨 상승 가능성이 있다”고 평가했다.

 

  ©



한국은 이번 관찰대상국 등재로 이르면 내년 중 시장접근성 레벨 상향 조정 및 세계국채지수 편입 결정 가능성이 높아졌다. FTSE Russell은 내년 3월과 9월 채권시장 국가분류 검토를 통해 한국의 제도개선 성과 등을 평가하고 시장접근성 및 WGBI 편입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한국의 시장접근성 레벨 상향 및 WGBI 편입 결정 때 FTSE는 한국 국채의 WGBI 편입시점과 편입비중의 조정기간도 함께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추정하는 한국 국채의 WGBI 예상 편입 비중은 2.0~2.5% 수준이며, 이는 편입국가 중 9번째로 큰 규모에 해당된다.

 

세계국채지수는 23개 주요국 국채들이 편입돼 있는 선진 채권지수로 자금 규모만 2조 5000억 달러로 추정되는 세계 최대 채권지수이다. 한국이 WGBI에 편입될 경우, WGBI 추종자금을 중심으로 50조~60조 원의 외국인 국채 투자가 유입될 것으로 추정된다.

 

외국인 국채 투자 유입에 따른 금리 하락으로 연간 5000억 원에서 1조 1000억 원의 국채 이자비용이 절감이 기대되는 등 재정건전성 측면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 한국 국채에 대한 안정적인 글로벌 수요가 늘어나게 됨에 따라 국채 및 외환시장의 안정성 강화도 전망된다.

 

기획재정부는 앞으로도 관계부처 및 기관과 함께 국채시장의 선진화와 안정적 관리, 투자 환경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는 한편, 내년에 있을 FTSE 채권시장 국가분류 검토에서 세계국채지수에 편입될 수 있도록 FTSE Russell과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은 FTSE의 이번 WGBI 관찰대상국 등재 결정에 대해 환영하는 의사를 밝히며 “이번 관찰대상국 등재는 한국 국채시장이 선진 채권시장 중 하나로 인정 받고, 원화채권 디스카운트 해소와 국채시장 선진화를 이루기 위한 중요한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