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칼럼] ‘아토피 피부염’ 대표적인 알레르기질환

김창석 국장 | 기사입력 2022/11/23 [23:55]

[칼럼] ‘아토피 피부염’ 대표적인 알레르기질환

김창석 국장 | 입력 : 2022/11/23 [23:55]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대표적인 알레르기질환과 관련 아토피 피부염(皮膚炎)’은 심한 가려움증을 동반하고 만성적으로 재발하는 피부 습진 질환(皮膚濕疹疾患)이다. 천식(喘息), 알레르기 비염, 만성 두드러기와 함께 대표적인 알레르기질환 중 하나다. 보통 태열이라고 부르는 영아기 습진(濕疹)아토피 피부염(皮膚炎)’의 시작으로 볼 수 있다. ‘아토피 피부염(皮膚炎)’의 발생 빈도는 나이가 들면서 점점 줄어들지만, 소아, 청소년, 성인에 이르기까지 호전과 악화를 반복하며 만성적인 경과를 보이기도 한다

 

전 세계적으로도 소아에게 아토피 피부염(皮膚炎)’이 발생하는 비율은 전체의 약 10~30%이다. 국제 소아천식(小兒喘息) 및 알레르기질환의 역학조사(ISAAC)’에 따르면 2010년 초등학생의 35.6%아토피 피부염(皮膚炎)’으로 진단받은 병력이 있었는데, 이는 2000년의 24.9%보다 현저히 증가한 것이다. ‘아토피 피부염(皮膚炎)’ 발생 원인의 하나는 아토피 피부염(皮膚炎)’은 환자의 유전적인 소인과 환경적인 요인, 환자의 면역학적 이상과 피부 보호막(皮膚 保護膜)의 이상 등 여러 원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하여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물론 아토피 환자의 70~80%는 가족력이 있다. 부모 중 한쪽이 아토피 피부염(皮膚炎)’이 있으면 자녀의 50%에게, 부모 두 명에게 모두 아토피 피부염(皮膚炎)’이 있으면 자녀의 75%에게 아토피 피부염(皮膚炎)’이 나타난다최근 들어 환경 요인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농촌의 도시화, 산업화, 핵가족화로 인한 인스턴트식품 섭취의 증가, 실내외 공해에 의한 알레르기 물질의 증가 등이 아토피 피부염(皮膚炎)’ 발병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또한 환자의 80% 이상은 면역학적 이상을 보여, 혈액 속에서 면역글로불린 E(IgE)이 증가한다.

 

아울러 아토피 피부염(皮膚炎)’ 환자는 대부분 음식물이나 공기 중의 항원에 대한 특이 IgE 항체가 존재한다. 항원에 노출되면 양성 반응을 보여 아토피 증상이 나타난다. ‘아토피 피부염(皮膚炎)’ 증상에 아토피 피부염(皮膚炎)’의 가장 큰 특징은 심한 가려움증 및 외부의 자극이나 알레르기 유발물질(有害物質)에 대한 매우 민감한 반응이다. 가려움증은 보통 저녁에 심해지고, 이때 피부(皮膚)를 긁어서 피부(皮膚)의 습진성(濕疹性) 변화가 발생하는 것이 특징이다. 그리고 습진이 심해지면 다시 가려움증이 더욱 심해지는 악순환(惡循環)을 반복하게 된다.

 

따라서 아토피 피부염(皮膚炎)’이 나타나는 부위는 연령에 따라 다르다. 생후 2세까지의 유아기(幼兒期)에는 주로 머리, 얼굴, 몸통, 팔다리가 펴지는 부위에 붉고, 습하고, 기름진 딱지를 형성하는 급성기 습진으로 나타난다. 사춘기(思春期) 이전까지의 소아기(小兒期)에는 이마, 눈 주위, 귀 주위, 사지 접히는 부위에 피부(皮膚)가 두꺼워지고 건조해지는 습진(濕疹)이 나타난다. 사춘기(思春期)와 성인기(性人期)에는 피부 건조, 손발 유두 습진, 태선화 등 소아기와 비슷한 분포를 보이기도 한다.

 

또한 아토피 피부염(皮膚炎)’ 진단법(診斷法)에는 아토피 피부염(皮膚炎)’은 특정 검사로 한 번에 진단하는 병이 아니라, 환자가 가지고 있는 특징적인 증상을 토대로 진단하는 병이다. ‘아토피 피부염(皮膚炎)’ 진단 기준에 해당하는 주 증상으로는 가려움증, 연령에 따라 특징적으로 나타나는 피부염(皮膚炎)의 모양 및 발생 부위, 아토피 질환의 가족력, 만성 및 재발 경과 등이 있다그 밖에 다양한 보조 진단 기준으로 피부건조증(皮膚乾燥症), 잦은 피부 감염(皮膚感染), 눈 주위 색소 침착, 구순염, 안면 창백, 얼굴 피부염, 목주름, 백색 피부 묘기증, 식품, 환경이나 감정 요인에 의한 악화, 혈청 면역글로불린 E의 증가, 피부 시험 양성 소견 등이 있다

 

아토피 피부염(皮膚炎)’에 필요한 검사로는 혈액 검사, 피부 단자 검사, 음식물(飮食物) 알레르기 검사 등이 있다. 필요에 따라 이러한 검사를 시행한다. 물론 혈액 검사(血液檢査)는 혈액(血液) 속에 있는 면역글로불린 E(IgE), 혈청 총 면역글로불린 E(Total IgE) 농도로 아토피 양상을 판단하는 검사 방법이다. 우리 몸은 내부로 침입한 외부 물질(항원)을 제거하기 위해 항체를 만드는 데, 여러 항체들 중 IgE가 아토피와 관련이 있다. ‘아토피 피부염(皮膚炎)’ 환자의 80% 정도는 이 수치가 증가된 상태이다. 하지만 이 수치가 정상이더라도 아토피 피부염(皮膚炎)’이 나타날 수 있다.

 

그래서 진단에는 제한적으로 이용한다. 피부 단자 검사는 소량의 항원(抗原)을 피부(皮膚)에 살짝 바늘로 찔러 넣어 두드러기 양상 발진이 발생하는 정도를 보고 알레르기 반응을 판단하는 방법이다. 알레르기 반응이 양성이면 주변 상황 및 환자의 과거 병력을 고려해서 유발 요인으로 판단한다. 하지만 달걀과 같은 음식물(飮食物) 항원에 양성 반응이 나오더라도 그것이 100% 원인 물질이라고 단정할 수는 없다. 확진하려면 음식물(飮食物)로 유발 시험(誘發試驗)을 거쳐야 한다.

 

아울러 음식물(飮食物) 알레르기 검사는 하루에 먹은 음식들과 증상 발현을 일기 형식으로 기록한 것을 바탕으로, 의심되는 음식물(飮食物)이 실제 아토피 피부염(皮膚炎)’의 원인으로 작용하는지 확인하는 방법이다. 음식물 알레르기와 아토피 피부염(皮膚炎)’이 항상 동반되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의사와 상의하여 필요한 경우에 시행한다. 음식물(飮食物) 유발 시험(誘發試驗)을 할 때는 검사 전 일주일 동안 약물 사용을 금하고, 의심되는 음식물(飮食物)2주 동안 금식해야 한다. 검사 후에 환자에게 아무런 증상이 나타나지 않으면 임상적으로 원인 음식물(飮食物)이 아니라고 판정한다.

 

따라서 아토피 피부염(皮膚炎)’의 치료 원칙은 증상의 발현과 악화를 예방하기 위해 원인과 유발 인자를 제거하고, 적절한 목욕 및 보습제(補習製) 사용을 통해 피부를 튼튼하고 청결하게 유지하는 것이다. 2차 피부감염증(皮膚炎炎症)을 예방하기 위해서 필요한 경우 국소 스테로이드제, 국소 칼시뉴린 억제제, 항히스타민제, 면역조절제(免疫調節制), 항바이러스제 등을 적절하게 사용한다

 

하지만 이러한 치료에 반응하지 않거나 아토피 피부염(皮膚炎)’이 심한 환자는 환자의 증상이나 사정을 고려하여 자외선 치료와 같은 광선 치료, 인터페론 감마, 사이클로스포린과 같은 면역 억제제, 면역글로불린을 정맥주사(靜脈注射) 하는 등의 전문치료(專門治療)를 시행할 수 있다. 같은 환자더라도 피부염(皮膚炎)의 상황에 따라 적절한 치료법(治療法)을 선택해야 하기 때문에, 전문의와의 상담이 중요하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